사설칼럼

한겨레

[탁기형의 비어 있는 풍경] 다시, 푸른 희망

한겨레 입력 2021. 01. 22. 14:26 수정 2021. 01. 22. 21:56

기사 도구 모음

흐르는 세월만큼 명확한 것은 없다.

하지만 그 세월을 살아가는 우리네 삶은 다음을 모르는 모호함의 연속이다.

그저 지난 뒤에야 비로소 알게 되는 삶의 참모습.

그동안 절기의 끝인 대한도 지나고 윤회를 거르지 않는 새 절기가 멀지 않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흐르는 세월만큼 명확한 것은 없다. 하지만 그 세월을 살아가는 우리네 삶은 다음을 모르는 모호함의 연속이다. 그저 지난 뒤에야 비로소 알게 되는 삶의 참모습. 새해가 시작 된 지 20여일이 지났다. 그동안 절기의 끝인 대한도 지나고 윤회를 거르지 않는 새 절기가 멀지 않다. 강물에 비친 반영처럼 모호함이 가득한 세상이지만 다시 물빛 같은 푸른 희망을 꿈꿔본다. 사진하는 사람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