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중소기업계, "與 '대출만기연장' 결정 환영"

김호준 입력 2021. 01. 22. 14:27 수정 2021. 01. 22. 14:33

기사 도구 모음

중소기업계가 정부·여당의 대출만기 추가연장 조치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2일 논평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대출만기연장 추가연장 결정을 환영한다"며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된 대출만기연장 조치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기중앙회, '대출만기 추가연장' 조치 환영 논평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신고센터' 설치도 제안
지난 5일 서울시내 한 은행 대출창구를 찾은 고객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중소기업계가 정부·여당의 대출만기 추가연장 조치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2일 논평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대출만기연장 추가연장 결정을 환영한다”며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된 대출만기연장 조치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를 추가로 연장하기로 했다. 코로나발(發) 경기 침체가 여전한 가운데, 지금 대출 회수에 나서면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이 느낄 부담이 더 크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금융당국과 은행들은 지난해 3월부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를 6개월 동안 운영해 왔고, 올해 3월 말까지 한 차례 연장을 했다.

중기중앙회는 “최근 실시한 ‘2021년 경영전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보다 올해가 더 어려울 것이라는 응답이 48%에 달해 현장의 고통이 큰 상황”이라며 “대출만기연장 조치를 추가로 연장한 것은 하루하루 생존을 걱정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유동성 위기해소와 경영안정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 해소를 위한 신고센터 설치도 제안했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계는 이번 조치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일선 창구 현장점검과 애로발굴을 위해 중소기업계와 공동으로 가칭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신고센터’ 설치를 제안한다”며 “코로나19 사태는 누구도 예상치 못한 국가재난 상황인 만큼 어려움 속에서도 중소기업계는 다 함께 힘을 모아 일자리 창출과 경제 재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호준 (kazzy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