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광주은행 "디지털 금융산업 경쟁 맞서 지방 최고 리딩뱅크 도약"

이진철 입력 2021. 01. 22. 14:54

기사 도구 모음

JB금융그룹 광주은행이 지방은행 최고의 수익성과 건전성을 갖춘 리딩뱅크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22일 올해 1분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더욱 가속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와 디지털 금융산업의 치열한 경쟁에 맞서 2021년은 그 어느 때보다 변화와 혁신을 과감히 실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년 1분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송종욱 은행장 "변화와 혁신 과감히 실행할 때"
수익성 증대 통한 기초체력 강화, 성장기반 확보
송종욱 광주은행장이 22일 본점 3층 KJ상생마루에서 2021년 1분기 경영전략회의를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하고 있다. 광주은행 제공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JB금융그룹 광주은행이 지방은행 최고의 수익성과 건전성을 갖춘 리딩뱅크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22일 올해 1분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더욱 가속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와 디지털 금융산업의 치열한 경쟁에 맞서 2021년은 그 어느 때보다 변화와 혁신을 과감히 실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번 경영전략회의는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소수의 필수인원만 회의 현장에 참석한 가운데 회의 내용이 실시간으로 전영업점에 송출되는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송 은행장은 “고객가치와 사회적 책임을 기본으로 우수한 경영성과를 이루고 지역밀착경영에 집중해 지역과 상생 발전함으로써 이익 이상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사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했다.

광주은행은 올해 경영전략으로 수익성 증대를 통한 기초체력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확보를 양대축으로 하는 10대 핵심과제를 선정했다. 이를 위해 △순이자마진(NIM) 개선 △전략적 비용 관리 △고객기반 강화 △전략대출 증대 △선제적 건전성 관리 △전략적 디지털 금융전략 추진 △탄력적인 점포운영 △직원생산성 증대 △수익성, 질적성장 중심의 성과평가제도(KPI) 개편 △글로벌 시장 개척 등 구체적인 비전제시를 통한 실질적인 과제해결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광주은행은 지난해 3분기까지 당기순이익 1377억원을 달성했다. 수익성 지표인 ROA(총자산이익률)와 ROE(자기자본이익률)도 은행권 최고수준을 유지했다. 특히 안정성과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 연체비율 등에서는 지방은행 최고수준을 기록하며 ‘코로나19’ 여파와 3저(저금리·저성장·저물가) 시대에서도 괄목할만한 경영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광주은행은 이달초 시무식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에 의한 경기침체 장기화와 핀테크·빅테크 기업의 금융산업 진출 등 치열해진 경쟁환경 속에서도 내실있는 질적 성장, 체질 개선을 통한 지속가능한 100년 은행으로 성장을 다짐했다. 이를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포용금융과 생산적금융에 주력 △수익성과 비용효율화를 통한 책임경영 기반 구축 △혁신을 위한 명확한 방향 제시 △선제적인 자산건전성 관리 △창의적이고 활력있는 문화 조성을 위한 전략을 표명했다.

이진철 (cheo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