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홍석천 "작년 코로나19 피해 약 4억.. 이태원 복귀할 것"

김성현 입력 2021. 01. 22. 16:07

기사 도구 모음

홍석천이 코로나19로 입은 피해와 함께 이태원 복귀 의지를 전했다.

이날 홍석천은 "심플하게 살고자 해서 정리를 하려고 했는데 코로나19가 왔다. 마지막 자존심이 있어서 지키고 싶었는데 코로나19에는 무너졌다"라며 "코로나19로 손해 본 것은 전체적 따지면 3억 5천에서 4억 정도 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태원 터줏대감으로 불리던 홍석천은 지난해 8월 코로나19로 인해 자신이 운영하는 이태원 가게를 폐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석천이 코로나19로 입은 피해와 함께 이태원 복귀 의지를 전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홍석천이 출연했다.

이날 홍석천은 "심플하게 살고자 해서 정리를 하려고 했는데 코로나19가 왔다. 마지막 자존심이 있어서 지키고 싶었는데 코로나19에는 무너졌다"라며 "코로나19로 손해 본 것은 전체적 따지면 3억 5천에서 4억 정도 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올해 계획이 다시 봄바람 불면 이태원에 복귀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여 복귀 의지를 다졌다. 이태원 터줏대감으로 불리던 홍석천은 지난해 8월 코로나19로 인해 자신이 운영하는 이태원 가게를 폐업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OSEN]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