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연합뉴스 보도자료

해남군, 요양보호사처우개선수당·종사자특별수당 지급

소이현2 입력 2021. 01. 22. 16:16

기사 도구 모음

해남군이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최일선에서 돌보는 장기 요양기관 종사자에게 올해 1월부터 수당을 지급한다.

이에따라 장기요양 기관을 대상으로 노인요양시설 요양 서비스 종사자에게 월 5만 원의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특별수당을 지급하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남군이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최일선에서 돌보는 장기 요양기관 종사자에게 올해 1월부터 수당을 지급한다.

이에따라 장기요양 기관을 대상으로 노인요양시설 요양 서비스 종사자에게 월 5만 원의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특별수당을 지급하게 된다.

또한 재가노인복지시설 및 재가 장기요양 기관에서 근무하는 요양보호사에게는 요양보호사처우개선수당 2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대상자는 관내 61개소 장기 요양기관, 총 1천여 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기 요양기관 종사자들에게 수당을 지급하게 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부닥친 종사자들의 사기진작과 함께 장기요양 서비스 품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해남군은 전국적으로 요양시설이 코로나 집단감염의 주요 원인이 되는 만큼 지난해 10월부터 요양병원 등 61개소 종사자 및 입소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3차에 걸쳐 선제적 전수검사를 시행했으며, 2주에 한 번씩 정기검사를 진행하는 등 감염자를 조기 발견해 지역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요양시설 내 외부인 출입 차단, 종사자 및 입소자·이용자 이동 동선 확인 및 발열 체크, 소독 실수 여부 등 방역준수사항을 일 1회 모니터링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코로나19 시기 어르신들을 위해 현장에서 고생하시며, 방역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해 준 장기요양 기관 종사자분들의 노고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리며,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수당 지급을 결정했다"며 "선제 검사와 방역 조치로 요양기관 코로나 발생을 차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끝)

출처 : 해남군청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