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이데일리

울산, 오스트리아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힌터제어 영입

이석무 입력 2021. 01. 22. 16:16 수정 2021. 01. 22. 16:19

기사 도구 모음

아시아 클럽 챔피언 울산현대가 오스트리아 국가대표 공격수 루카스 힌터제어(30)을 영입해 득점력을 더욱 보강했다.

울산은 "시즌 개막을 앞두고 함부르크SV(독일 2부리그)로부터 힌터제어를 완전이적으로 영입했다"고 22일 밝혔다.

힌터제어는 오스트리아 출신 공격수로 2009년 오스트리아의 2부리그 FC바커 인스브루크에서 데뷔했다.

힌터제어는 2014~15시즌 32경기에 출전해 9골을 넣는 활약으로 잉골슈타트의 분데스리가 승격을 견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울산현대 유니폼을 입은 오스트리아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루카스 힌터제어. 사진=울산현대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아시아 클럽 챔피언 울산현대가 오스트리아 국가대표 공격수 루카스 힌터제어(30)을 영입해 득점력을 더욱 보강했다.

울산은 “시즌 개막을 앞두고 함부르크SV(독일 2부리그)로부터 힌터제어를 완전이적으로 영입했다”고 22일 밝혔다.

힌터제어는 오스트리아 출신 공격수로 2009년 오스트리아의 2부리그 FC바커 인스브루크에서 데뷔했다. FC루스테나, 퍼스트 비엔나FC를 거쳐 경력을 쌓고 2014년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FC 잉골슈타트04로 이적했다.

힌터제어는 2014~15시즌 32경기에 출전해 9골을 넣는 활약으로 잉골슈타트의 분데스리가 승격을 견인했다. 이후 2015~16시즌부터 2년간 분데스리가 56경기에 출전해 9골을 기록했다.

2017~18시즌을 앞두고는 분데스리가 2부리그 Vfl보훔으로 이적했다. 보훔에서 두 시즌간 62경기에 출전, 32골을 기록하며 실력을 증명했다. 2018~19시즌에는 이청용과 함께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가장 최근 활약한 함부르크SV에서는 2019~20시즌 29경기에 출전해 9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중심 공격수로 입지를 다졌다.

힌터제어는 2007년 오스트리아 U-17 대표팀을 시작으로 국가대표팀에도 꾸준히 소집됐다. 유로 2016 조별예선 포르투갈전에 출전하기도 했다.

192cm 86kg 우수한 신체조건과에 간결한 볼 터치로 페널티 박스 안에서 득점을 만들어 내는 힌터제어는 포스트플레이는 물론 상대 뒷공간 돌파도 능하다는 평가다.

힌터제어은 “아시아 챔피언 울산현대에서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옛 동료인 이청용도 뛰고 있어 쉽게 적응할 수 있을 것 같다. 울산현대의 명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