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故 최진실 아들 "삼촌 끼 물려받았지만 부담감 있다".. '불후의 명곡' 출연 예고

김성현 입력 2021. 01. 22. 16:34

기사 도구 모음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에 래퍼 지플랫이 첫 출연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지플랫의 특별한 이야기와 감동적인 무대는 오는 23일 오후 6시 5분에 KBS 2TV '불후의 명곡' '환상의 듀엣-친구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에 래퍼 지플랫이 첫 출연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지플랫은 故 최진실의 아들로 잘 알려져 있는 최환희의 활동명으로 지난해 11월 싱글 앨범 'Designer(디자이너)'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정식 데뷔, 이후 각종 음악 및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이날 지플랫은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된 계기로 "배우를 꿈꾸다가 우연히 힙합 공연 무대에 서며 가수를 꿈꾸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1990-2000년대 인기 가수로 활동한 삼촌 스카이(故 최진영)를 추억하며, "(삼촌) 끼를 물려받은 것 같다. 그 명성을 이어가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다"고 솔직한 속내를 내비치면서도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는 만큼 더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날 지플랫은 감성 보컬리스트 하은과 함께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 무대를 준비, 본인의 이야기를 담은 랩을 선보여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무대를 본 슬리피와 딘딘은 "랩메이킹이 수준급이다. 대견하다"며 극찬했다는 후문.

지플랫의 특별한 이야기와 감동적인 무대는 오는 23일 오후 6시 5분에 KBS 2TV '불후의 명곡' '환상의 듀엣-친구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KBS]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