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日, 올림픽 무관중 개최 등 시나리오 마련.."3월 결정"

장용석 기자 입력 2021. 01. 22. 16:43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도쿄도가 올 여름 올림픽 개최를 위해 '무관중 경기'를 포함한 복수의 대회 시나리오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아사히·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조직위·도쿄도와의 회의에서 올림픽 대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점검했으며, 특히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요청으로 올림픽 경기장 관중 수에 제한을 두는 등의 방안을 논의했다고 관계자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IOC 요청에 경기장 관중 수 제한 논의
'취소 결정' 英 언론 보도는 일단 부인
일본 도쿄올리픽 로고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도쿄도가 올 여름 올림픽 개최를 위해 '무관중 경기'를 포함한 복수의 대회 시나리오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아사히·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조직위·도쿄도와의 회의에서 올림픽 대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점검했으며, 특히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요청으로 올림픽 경기장 관중 수에 제한을 두는 등의 방안을 논의했다고 관계자가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경기장 관중 수에 Δ상한선을 두지 않는 방안과 Δ50%만 채우는 방안, 그리고 Δ아예 무관중으로 경기를 진행하는 3개 안이 제시됐다면서 "해외 관중 유치 문제를 포함해 3월 말까지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재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자국 내 '긴급사태 선언' 발령 지역에선 스포츠 행사의 관중 수용 규모를 '최대 5000명' 또는 '수용률 50% 이하' 가운데 적은 쪽으로 제한하고 있는 상황. 게다가 수도 도쿄도를 비롯한 수도권 일대는 이 같은 긴급사태 선언 발령 지역에 속한다.

즉, 올림픽이 국제행사란 특수성을 감안하더라도 코로나19 방역대책의 일관성·형평성 차원에서 현실적으로 가능한 선택지는 '무관중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올림픽 전 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질 경우 조직위는 관람권 예상 수익 900억엔(약 9500억원)을 전액 손실 처리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이에 대해 마이니치는 "도쿄도나 일본 정부가 비용 보전을 위해 공적자금을 투입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일본 도쿄올림픽 주경기장인 국립경기장 전경 <자료사진> © AFP=뉴스1

그러나 조직위 관계자는 "무관중 경기를 실시할 경우 관중에 대한 코로나19 대책 부담은 줄어든다"며 "기존에 준비했던 것을 취소하면 되기 때문에 늦게라도 결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조직위 측은 일단 '관중 50% 상한'인 상황을 가정해 관람권 판매와 대회 운영 등에 대한 시뮬레이션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경기 관람권 판매량이 관중 상한선을 초과한 경우엔 추첨을 실시해 관람자를 정하는 등의 방안이 있다"며 "관람객을 일본 거주자로만 제한한다면 100만명 정도의 여유분이 생겨 경기장 내 좌석 간격 확보 등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현재까지 일본 내에서 판매된 도쿄올림픽 관람권은 445만장, 패럴림픽은 97만장 정도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 부대변인 사카이 마나부 관방 부장관(차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정부가 비공식적으로 올림픽 취소를 결정했다'는 영국 더타임스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딱 잘라 말하겠다"면서도 "어느 단계에선가는 (올림픽을) 실제로 개최할지 여부를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취소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은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엔 도쿄올림픽 개최 문제와 관련해 "경기 일정과 장소가 이미 정해져 있다"(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며 이를 바꿀 수 없다는 입장을 취해왔다.

ys417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