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조국 딸 의사 자격 없다" 비판한 현직 의사, '전화 욕설 테러' 시민 고소

이용성 입력 2021. 01. 22. 17:44

기사 도구 모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가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하자 이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폭언한 시민을 고소했다.

임 회장은 22일 "소청과의사회 사무실에 여러 차례 전화해 협박을 일삼고 업무를 방해한 성명불상의 A씨를 협박·업무 방해 혐의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 회장, 22일 마포경찰서에 고소장 접수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가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하자 이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폭언한 시민을 고소했다.

(사진=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 페이스북 갈무리)
임 회장은 22일 “소청과의사회 사무실에 여러 차례 전화해 협박을 일삼고 업무를 방해한 성명불상의 A씨를 협박·업무 방해 혐의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임 회장의 사무실에 전화를 걸어 ‘조씨가 뭘 그렇게 잘못했어. 자라나는 어린 사람들 잘 보듬어서 키울 생각을 해야지”라며 “의사가운을 찢고 싶으면 내가 가서 찢어줄게’라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임 회장은 “A씨가 사무실 위치를 물어보며 찾아가겠다고 위협했다”며 “계속 전화를 끊지 않고 자신의 입장만을 주장하며 업무를 심각하게 방해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추호도 용서하지 않을 작정이고, 형사 판결 후 민사소송까지 진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조씨의 국시 필기시험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서울동부지법은 가처분 신청을 요청할만한 당사자가 아니란 이유로 ‘각하’ 결정을 내렸다. 이후 조씨는 의사 국가고시에 최종합격했다.

이에 임 회장은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부정 입학한 무자격자가 흰 가운을 입고 의사 행세를 하면서 환자 생명을 위태롭게 하게 된 사태에 대해 의사 면허증과 가운을 찢어 버리고 싶을 정도로 분노하고 개탄한다”고 비판했다.

이용성 (utilit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