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확진자 방문' 마포서 민원실 폐쇄..직원 10여명 격리

이용성 입력 2021. 01. 22. 17:45

기사 도구 모음

서울 마포경찰서 민원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민원실이 폐쇄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마포경찰서는 22일 오전 11시쯤 보건소로부터 '지난 15일 오후 4시쯤 민원실을 방문한 민원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는 내용을 전달받고 즉시 민원실을 폐쇄했다.

경찰은 당시 근무했던 민원실 직원 등 10여명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이들을 격리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포경찰서, 22일 민원실 폐쇄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서울 마포경찰서 민원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민원실이 폐쇄됐다.

(사진=이데일리DB)
경찰 등에 따르면 마포경찰서는 22일 오전 11시쯤 보건소로부터 ‘지난 15일 오후 4시쯤 민원실을 방문한 민원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는 내용을 전달받고 즉시 민원실을 폐쇄했다.

경찰은 당시 근무했던 민원실 직원 등 10여명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이들을 격리시켰다. 당시 직원과 민원인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토대로 민원실 업무 재개 시점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용성 (utilit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