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복덕방기자들]다시 부는 재개발 열풍..흑석2구역 가보니

하지나 입력 2021. 01. 22. 18:27

기사 도구 모음

2000년대 초반 부동산 시장을 덮친 뉴타운 열풍이 재개될까? 정부가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 8곳을 발표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돌입하면서 재개발 지역을 대한 관심도 높아지기 시작했다.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유튜브 채널 '복덕방기자들'은 22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 중 하나인 흑석2구역을 직접 방문해 현장 분위기를 살펴봤다.

흑석2구역은 공공재개발 사업지 중에서도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년 넘게 사업 정체..공공재개발 선정에 주민들 반응 긍정적
한강조망에 초역세권..문의 빗발에 매물 자취 감춰
15.3억 단독주택 매물 보류..매도 호가도 상승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2000년대 초반 부동산 시장을 덮친 뉴타운 열풍이 재개될까? 정부가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 8곳을 발표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돌입하면서 재개발 지역을 대한 관심도 높아지기 시작했다.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유튜브 채널 ‘복덕방기자들’은 22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 중 하나인 흑석2구역을 직접 방문해 현장 분위기를 살펴봤다.

흑석2구역은 그동안 상가 소유주와 보상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왔다. 지난 2008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되고 이듬해 추진위 승인이 이뤄진 후 10년이 넘도록 사업이 정체됐다.

이에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 선정 소식에 주민들 반응은 대체적으로 긍정적이다. 추진위측은 70%까지 주민동의율을 확보한 상태라서 공공재개발 사업을 진행하는데 무리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공공재개발은 공공이 단독으로 시행하려면 토지등 소유자의 3분의2 및 토지면적 2분의1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고, 공공·조합 공동시행시 조합원 과반수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흑석2구역은 공공재개발 사업지 중에서도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재개발이 완료될 경우 1310가구 규모의 공급이 예상된다. 또 한강변을 끼고 있고 9호선 흑석역에서 가까운 초역세권으로 여의도·강남 접근성이 좋아 단연 입지가 돋보이는 곳이다.

현재 흑석2구역에는 공공재개발 지정 소식이 전해지면서 매물이 아예 자취를 감췄다. 조합원 수가 많지 않아서 매물이 적은데다 가격 상승 기대감에 매물을 다시 거둬들이고 있다.

인근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문의가 굉장히 많아졌다. 다만 문의가 많아지면 매물은 들어가게 된다”면서 “최근 대지면적 17평짜리 2층 단독주택이 15억3000만원에 나왔는데 공공재개발 얘기가 나오자마자 보류가 됐고, 30평대 단독주택도 19억원에 나왔다가 19억3000만원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전했다.

하지나 (hjin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