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누가 방역을 정치에 이용했나"..野 정세균 때리기

이연아 입력 2021. 01. 22. 19:39

기사 도구 모음

정세균 국무총리가 밤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 해제를 요구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을 비판하자,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이 일제히 정 총리 때리기에 나섰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자영업자 목소리가 들리지 않느냐며 코로나19 발생 1년이 지났지만 섬세한 매뉴얼이 마련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손실보상법에 반대한 기재부를 정 총리가 질타한 것에 대해서는 야권 유력 대선 주자들의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세균 국무총리가 밤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 해제를 요구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을 비판하자,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이 일제히 정 총리 때리기에 나섰습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서 정 총리야말로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민심을 외면하고 있다며, 사과하라고 주장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자영업자 목소리가 들리지 않느냐며 코로나19 발생 1년이 지났지만 섬세한 매뉴얼이 마련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손실보상법에 반대한 기재부를 정 총리가 질타한 것에 대해서는 야권 유력 대선 주자들의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기재부는 자신의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한 것이라며, 개혁저항세력이라고 겁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기재부는 나라의 곳간을 지키는 곳이라며 윽박을 지르는 태도로 해결될 일이 아니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연아 [yalee2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