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이데일리

빅히트 "네이버와 지분 교환? 확인해줄 수 없다"

김현식 입력 2021. 01. 22. 19:44

기사 도구 모음

네이버와 그룹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손을 맞잡게 될까.

22일 투자은행업계에서는 네이버와 빅히트가 엔터테인먼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분 교환을 검토 중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네이버와 빅히트 모두 K팝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네이버는 브이라이브를, 빅히트는 위버스를 글로벌 K팝 팬들에게 서비스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네이버와 그룹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손을 맞잡게 될까.

22일 투자은행업계에서는 네이버와 빅히트가 엔터테인먼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분 교환을 검토 중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이와 관련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이버 측 역시 같은 목소리를 냈다.

네이버와 빅히트 모두 K팝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네이버는 브이라이브를, 빅히트는 위버스를 글로벌 K팝 팬들에게 서비스하고 있다. 양사가 경쟁이 아닌 협력을 택해 브이라이브와 위버스를 통한 시너지를 노리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네이버는 지난해 CJ그룹과 지분 교환을 통한 전략적 사업 제휴를 체결해 콘텐츠 분야에서 협력을 진행 중인 상황이다.

김현식 (ssi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