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유시민 대권 염두에 뒀나..갑작스런 사과문 배경은?

하지나 입력 2021. 01. 22. 20:43

기사 도구 모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검찰 사찰 의혹에 대해 돌연 '사과문'을 올린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대권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흘러나오고 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무엇보다 먼저,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사찰 의혹 제기 1년만에 "의혹은 사실 아니었다"
정계은퇴했지만 친노·친문 진영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
금융실명법상 1년내 금융거래 조회 사실 알려야..입증 못해 사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연합사진)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검찰 사찰 의혹에 대해 돌연 ‘사과문’을 올린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대권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흘러나오고 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무엇보다 먼저,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지난 2019년 12월 노무현재단 유튜브채널 ‘알릴레오’ 방송에서 노무현재단 계좌의 금융거래 정보를 열람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지 1년여 만이다. 유 이사장의 갑작스러운 사과를 둘러싸고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유 이사장이 대권 주자로 나서기 전 사과를 통해 모든 논란을 털어내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유 이사장은 정계은퇴를 선언한 이후 정치 활동에 선을 그어왔다. 하지만 친노·친문 진영의 내세울만한 대선 주자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유 이사장은 여전히 유력한 차기 대선 주자로 거론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금융실명법상 수사기관이 금융거래를 조회하면 금융기관이 늦어도 1년 뒤에는 당사자에게 사실을 알려야 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의혹을 입증하지 못한 이 사장이 결국 사과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조국 흑서’를 쓴 김경율 회계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는 어찌 됐든 해당 금융기관에서 연락이 올 때가 됐다. 너무 궁금하다”면서 유 이사장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도 페이스북에 “60이 넘으면 뇌가 썩는다”는 유 이사장의 말을 인용하며 “한때 명민한 지식인이었던 유시민이 계좌추적에 관해 허위사실을 퍼뜨리고도 침묵으로 일관하는 건 그 때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하지나 (hjin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