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케냐 출신 UNCTAD 사무총장 중도 사임.."대선 관심"

장훈경 기자 입력 2021. 01. 22. 23:15

기사 도구 모음

유엔무역개발회의, UNCTAD 사무총장이 임기를 6개월 정도 앞두고 중도 사임 의사를 밝혔습니다.

현지시간 22일 신화통신은 무키사 키투이 사무총장이 다음 달 15일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최근 발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케냐 출신인 키투이 사무총장의 본래 임기 만료일은 오는 8월 31일이지만, 내년 예정된 자국 대선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키투이 사무총장은 2013년 첫 번째 임기를 시작했으며, 2017년 연임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엔무역개발회의, UNCTAD 사무총장이 임기를 6개월 정도 앞두고 중도 사임 의사를 밝혔습니다.

현지시간 22일 신화통신은 무키사 키투이 사무총장이 다음 달 15일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최근 발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케냐 출신인 키투이 사무총장의 본래 임기 만료일은 오는 8월 31일이지만, 내년 예정된 자국 대선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UNCTAD는 다음 달 후임 인선에 착수해 오는 9월 1일 새 사무총장을 임명할 예정입니다.

잔여 임기는 벨기에 출신의 이사벨 뒤랑 사무차장이 대행할 예정입니다.

키투이 사무총장은 2013년 첫 번째 임기를 시작했으며, 2017년 연임됐습니다.

장훈경 기자rock@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