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대통령 암살하려 권총샀다" M9 인증샷..경찰 "엄중대응"

김채현 입력 2021. 01. 22. 23:51 수정 2021. 01. 23. 00:16

기사 도구 모음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대통령 암살을 위해 권총을 구매했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와 경찰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쯤 온라인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는 "문재인 암살하려고 M9 권총 구입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경찰 관계자는 "게시글과 관련한 진상규명을 한 뒤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내사에 착수하고 게시자와 함께 권총 사진의 진위를 파악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온라인 커뮤니티에 21일 오후 올라온 게시물. ‘디시인사이드’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대통령 암살을 위해 권총을 구매했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와 경찰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쯤 온라인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는 “문재인 암살하려고 M9 권총 구입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익명의 글 작성자는 권총 사진과 함께 “잘 가라. 25일까지 너의 잘못을 속죄하며 살라”라고 적었다.

이 작성자는 ‘어떤 IP(인터넷 주소)를 이용했나’라고 묻는 댓글에 “알제리로 우회함”이라고 답했다.

경찰 관계자는 “게시글과 관련한 진상규명을 한 뒤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내사에 착수하고 게시자와 함께 권총 사진의 진위를 파악하고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