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세계일보

구글, 풍선 인터넷 서비스 종료

김건호 입력 2021. 01. 22. 23:58

기사 도구 모음

지상에 기지국을 건설하는 대신 하늘에 기구를 띄워 인터넷 연결망을 구축하겠다는 구글의 풍선 인터넷 서비스가 종료한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자회사인 인터넷 통신업체 룬(Loon)을 청산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2018년에 알파벳의 자회사로 독립한 룬은 지난해 처음으로 케냐 서부와 중부에 4G(4세대 이동통신) LTE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상에 기지국을 건설하는 대신 하늘에 기구를 띄워 인터넷 연결망을 구축하겠다는 구글의 풍선 인터넷 서비스가 종료한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자회사인 인터넷 통신업체 룬(Loon)을 청산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알파벳 측은 사업모델을 지속시키기 위한 비용 절감에 실패한 것이 청산의 이유라고 설명했다. 룬은 지상 약 10∼50㎞ 상공의 성층권에 여러 개의 기구를 띄워 인터넷을 제공하는 기술을 2011년부터 실험했다. 2018년에 알파벳의 자회사로 독립한 룬은 지난해 처음으로 케냐 서부와 중부에 4G(4세대 이동통신) LTE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했다. 룬은 케냐 수도 나이로비를 포함해 5만㎢ 면적에 달하는 지역에 인터넷 연결을 제공하기 위해 19㎞ 상공에 35개의 대형 기구를 쏘아 올렸다. 폴리에틸렌 소재로 만들어진 풍선은 테니스장만 한 크기에 태양광 패널로 전력을 공급받는다.

당시 룬은 기구를 사용한 인터넷 서비스가 기지국을 촘촘하게 설치하기 힘든 외딴 지역까지 인터넷을 저렴하게 제공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홍보했다.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도 2019년에 1억2500만 달러(한화 약 1380억원)를 투자하기도 했다. 하지만 룬은 사업을 이어나갈 만한 수익을 창출하지 못했고, 새로운 투자자를 찾는 것도 실패했다.

NYT는 최근 알파벳이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를 줄이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