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보일러 수리 후 카드 준 고객.."사실 제가 확진자"

김봉주 입력 2021. 01. 22. 23:59

기사 도구 모음

한 보일러 수리기사가 황당한 일로 코로나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22일 SBS는 한 보일러 수리기사가 수리를 요청한 고객의 집으로 가서 작업을 끝낸 뒤 고객이 '자신이 코로나 확진자다'라고 고백해 피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일러 수리 기사 A 씨는 지난주 부천의 한 가정집으로 출동했다.

A씨가 20분간 보일러를 고치고 난 뒤 카드로 수리 비용을 결제하려는 순간 "내가 확진자니 검사를 해보셔야 한다"라는 황당한 발언을 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2일 SBS는 보일러 수리기사가 수리를 요청한 고객의 집으로 가서 작업을 끝낸 뒤 고객이 '자신이 코로나 확진자다'라고 고백해 피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한 보일러 수리기사가 황당한 일로 코로나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22일 SBS는 한 보일러 수리기사가 수리를 요청한 고객의 집으로 가서 작업을 끝낸 뒤 고객이 '자신이 코로나 확진자다'라고 고백해 피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일러 수리 기사 A 씨는 지난주 부천의 한 가정집으로 출동했다.

A씨가 20분간 보일러를 고치고 난 뒤 카드로 수리 비용을 결제하려는 순간 "내가 확진자니 검사를 해보셔야 한다"라는 황당한 발언을 들었다.

고객은 당일 아침 확진 통보를 받고 집에서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문을 열어 준 이유를 물었더니 '당황해서 그랬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A씨는 "양심 문제다. 아무리 자신이 불편하다고 해도, 다른 사람한테 이렇게 피해를 주는 거지 않느냐"며 호소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고의성 여부를 따져 본 뒤 고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보일러 기사는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만 한다.

당장 네 식구의 생계가 걱정되는 A 씨는 "겨울철에 벌어서 여름에 생활해야 하는 사람 중의 하나니까. 지금 한 달 이렇게 수입이 없으면 이달도 그러고 저희는 여름까지도 타격이 좀 있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A씨는 정부로부터 4인 가족 자가격리 지원금 120만 원 정도를 받을 수 있지만, 이는 수입의 절반도 안 되는 상황이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