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민주주의는 지지 않는다" 22세 흑인 여성 시인 '취임식 스타'

황효원 입력 2021. 01. 23. 00:42

기사 도구 모음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레이디 가가와 제니퍼 로페즈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참석한 가운데 22살 흑인 시인이 역대 최연소 축시 낭독자로 무대에 올라 화제가 됐다.

노란 코트와 빨간 머리띠를 하고 축시를 낭독한 22세의 흑인 여성 시인 어맨다 고먼.

역대 축시 낭독자 중 최연소인 고먼은 낭랑하고 당찬 목소리로 미국의 통합과 치유·희망을 기원하는 자작시 '우리가 오르는 언덕(The Hill We Climb)'을 낭송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우리는 나라를 파괴하는 힘을 봤습니다. 그러나 민주주의는 지연될 수 있어도 결코 영원히 패배할 수 없습니다”

20(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서 축시를 낭송하는 어맨다 고먼. (사진=AP 뉴시스)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레이디 가가와 제니퍼 로페즈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참석한 가운데 22살 흑인 시인이 역대 최연소 축시 낭독자로 무대에 올라 화제가 됐다.

노란 코트와 빨간 머리띠를 하고 축시를 낭독한 22세의 흑인 여성 시인 어맨다 고먼. 역대 축시 낭독자 중 최연소인 고먼은 낭랑하고 당찬 목소리로 미국의 통합과 치유·희망을 기원하는 자작시 ‘우리가 오르는 언덕(The Hill We Climb)’을 낭송했다.

취임식에서 공개한 5분여의 축시를 통해 고먼은 “날이 밝으면 우린 스스로에게 묻는다. 이 끝나지 않는 그늘에서 빛을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라고 낭독했다.

고먼은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도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민주주의를 지연시킬 수만 있다면 우리나라를 파괴할 수 있는 세력을 보았다”고 읊였다. 그는 “그리고 이 노력은 거의 성공했따. 그러나 민주주의는 지연될 수 있어도 결코 영구히 패배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고먼은 자신을 “노예의 후손으로 미혼모 손에 자란, 대통령을 꿈꾸는 마른 흑인 소녀”라고 말했다.

고먼의 연설 이후 미 언론들은 축시 내용뿐만 아니라 패션에도 관심을 보이며 호평 일색이었다.

미 NBC뉴스는 “아만다 고먼이 취임식 날 쇼를 훔쳤다”고 보도했고 미 CNN방송은 “청년 시인 고먼이 착용한 주얼리는 강력한 의미를 지닌다”며 고먼의 패션도 조명했다.

로스앤젤레스(LA)에서 태어난 고먼은 어릴 적 바이든 대통령처럼 말을 더듬는 언어장애가 있었다. 그러나 이를 극복하고 전국 청소년 시인상을 수상하는 등 활약하고 있다.

황효원 (wonii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