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한국 해경선-일본 측량선 또 대치.. 중첩수역서 "EEZ 침범" "정당 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 01. 23. 03:01

기사 도구 모음

한국과 일본 선박이 양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이 겹치는 이른바 '중첩 수역'에서 또 대치했다.

22일 NHK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측량선 '다쿠요'는 이날 오전 6시 20분경 나가사키현 메시마 서쪽 약 163km 해상에서 조사 작업을 진행했다.

NHK는 "이달 시작한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의 조사 활동이 다음 달까지 예정돼 있다"며 "한국 측의 중단 요구에도 해상보안청은 예정대로 계속 조사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과 일본 선박이 양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이 겹치는 이른바 ‘중첩 수역’에서 또 대치했다.

22일 NHK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측량선 ‘다쿠요’는 이날 오전 6시 20분경 나가사키현 메시마 서쪽 약 163km 해상에서 조사 작업을 진행했다. 그러자 한국 해양경찰청 선박이 무선으로 “한국 관할해역에서의 조사는 위법이다. 조사를 중단하라”라고 반복적으로 요구했다. 다쿠요는 “일본 EEZ에서의 정당한 조사”라고 주장하며 한국 측 요구를 거부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외교채널을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11∼16일에도 한국 해경은 일본의 다른 측량선인 ‘쇼요’의 조사 중단을 요구했고, 일본 측은 같은 방식으로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22일부터 다쿠요가 조사 활동을 시작하면서 또다시 한일 간 선박 대치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NHK는 “이달 시작한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의 조사 활동이 다음 달까지 예정돼 있다”며 “한국 측의 중단 요구에도 해상보안청은 예정대로 계속 조사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