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마산 '모래부두' 추진..백지화 여론 확산

표영민 입력 2021. 01. 23. 04: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창원시 가포신항 인근 바다를 매립해 모래 부두로 조성하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환경단체와 인근 주민들은 수질 오염과 분진 피해 등이 우려된다며 모래 부두 백지화를 주장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LG헬로비전 경남방송 표영민 기자입니다.

[기자]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가포물양장입니다.

최근 이곳의 전면 수역을 매립해 모래 부두를 조성하는 사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모래 부두 추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모래 부두 조성으로 발생하는 비산 먼지와 분진 등의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모래 부두 예정지와 직선거리로 300미터 떨어지는 곳에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조성돼 주민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마산만 살리기에 앞장섰던 환경단체들도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행정과 시민이 바다 생태계를 되살리려고 노력하는 시점에서 또다시 바다를 매립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겁니다.

특히 모래 부두 특성상 바닷모래를 씻어야 하기 때문에 침출수 유출로 인한 수질 오염도 피하기 힘듭니다.

[임희자 / 마창진환경운동연합 정책실장 : 바닷모래가 들어오면 결국 이건 씻어야 합니다. 씻어야 하고, 이 씻은 물은 고스란히 마산만으로 들어가게 될 것이고요. 그렇게 되면 지금까지 저희가 마산만을 살리기 위해서 우리 창원시민들이 쏟아부었던 모든 노력과 행정력과 재정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또 기존 마산항을 활용해 모래 물동량 소화가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부두 확장을 추진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 2017년 97만 톤 달했던 모래 물동량은 지난해 12만 톤까지 급감했습니다.

사업 승인 인가 절차를 진행 중인 마산지방해양수산청도 난처하다는 입장입니다.

모래 부두 조성사업은 지난 2013년부터 진행돼 왔고 항만 기본계획에도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논란이 커지자 해양수산청은 주변 환경의 변화와 주민 민원 등을 검토해 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인숙 / 마산지방해양수산청 항만물류과 : 환경단체와 협의한 상황을 잘 정리해서 마산만 바다 오염과 환경, 비산 먼지 등을 저감 시키도록 여러 가지 다각도로 검토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환경단체와 주민 모두가 모래 부두 백지화에 한목소리를 높이면서 향후 지역 내 반대 여론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입니다.

헬로티비뉴스 표영민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