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이종일의 청년마을]⑪목포시, 일자리센터 통해 취창업 지원

이종일 입력 2021. 01. 23. 08: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년·일자리통합센터 작년 2월 개소
창업 아이템 사업화 지원사업 추진
창업교육, 취업 상담·알선 등 진행
일각서 청년정책 '방향 전환' 요구
"청년지원 공모사업, 컨설팅 개선 필요"
이데일리는 전국 지자체의 청년정책 추진 현황과 주요 성과를 연재합니다. 지역이 발전하려면 청년이 모이고 건강하게 성장해야 합니다. 각 지자체의 청년창업 육성, 공간 지원 등 우수 사업을 조명하며 정책 확산을 유도하고 청년활동이 역동적으로 이뤄지기를 바랍니다.[편집자 주]

목포지역 청년들이 청년·일자리통합센터의 드론 창업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 목포시 제공)


[목포=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전남 목포시는 지난해 2월 복만동에서 개소한 청년·일자리통합센터를 중심으로 청년의 취업·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 센터는 목포시가 소유한 건물 2층에 입주해 있다. 다목적홀, 정보검색실, 세미나실, 1인창업공간 등으로 구성된 센터는 청년들에게 무료로 공간을 빌려준다. 전체 면적이 455㎡인 센터 운영은 (재)전남인력개발원에 위탁했다.

창업교육, 취업 상담·알선 등 추진

센터는 창업교육, 창업박람회, 취업 상담·알선 등을 통해 청년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는 아이템 사업화 지원으로 청년 12개 팀의 창업을 도왔다. 사업화자금으로 팀당 1100만원을 지급하고 창업컨설팅 등을 해줬다. 12개 팀은 사업화자금을 받아 꽃집, 카페를 열고 IT분야 업체 등을 창업했다. 지난해 행정안전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창출사업으로 진행한 창업아이템 사업화 지원에는 국비·시비 1억7000만원을 투입했다.

센터는 또 지난해 구직 청년 48명의 일자리를 알선했다. 이 중 21명은 센터가 11개월 동안 매달 180만원을 인건비로 지원한 사회복지시설, 사회적경제기업 등에 취업했고 나머지 27명은 센터의 인건비 지원 없는 민간업체에 들어갔다. 센터는 올해 취창업 교육사업 25개, 창업오디션, 창업캠프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센터 사업비와 운영비는 지난해 전체 5억여원이 소요됐고 올해는 2억5000만원으로 줄었다.

센터 관계자는 “청년 취업·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며 “올해는 국비 지원이 일부 중단돼 교육사업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청년들이 목포시 청년·일자리통합센터에서 열린 문화클럽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 목포시 제공)


목포시는 이 외에 올해 정부와 전남도 공모사업에 참여해 목포형 수산식품산업 언택트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과 청년 구직활동수단 지원사업 등을 신규로 진행한다.

시는 수산식품 관련 회사에 취업한 만 18~39세 청년 18명을 대상으로 올 3월부터 12월까지 매달 20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또 1월부터 만 18~34세 미취업 청년 131명을 모집해 6개월 동안 매달 50만원씩 구직활동수당을 지급한다. 종잣돈 지원사업으로는 창업한지 5년 이하인 청년창업가에게 전체 20억원의 대출 보증을 지원한다.

목포시는 2017년 6월 청년발전기본조례를 제정한 뒤 청년 취창업 지원을 본격화했다. 조례상 청년은 만 18~39세로 규정했다. 시는 2018년 일자리청년정책과를 신설하고 청년협의회 등을 구성했다. 2019년 3월부터는 청년정책위원회를 만들어 청년정책을 심의하고 있다.

청년 50명이 참여하는 청년협의회는 지난해 2기 구성에 실패해 현재 활동이 중단됐지만 청년정책위원회에 정책 제안 등의 기능을 추가해 활성화하고 있다. 청년정책위는 전체 위원 20명 중 5명이 청년이다. 시는 올해 조례 개정을 통해 청년정책위의 청년위원을 10명 이내로 늘릴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제1기 청년협의회는 안정적으로 운영되다가 점차 청년의 참여가 줄어 결국 2기 구성을 못했다”며 “청년협의회의 주 역할인 정책 제안을 청년정책위가 할 수 있게 제도를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청년, 네트워크·정보교류 등 다각적 지원 요구

목포시가 취업·창업 활성화로 청년들의 지역 정착과 자립을 지원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정책 방향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부 청년들은 청년·일자리통합센터의 운영 방식 개선과 다각적인 지원사업을 요구하고 있다.

목포 사회적협동조합 ‘함께평화’의 이종환(34) 이사는 “현재 목포시는 청년·일자리통합센터를 (재)전남인력개발원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는데 다양한 청년의 요구를 수용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며 “청년단체에 위탁하면 취업·창업뿐만 아니라 네트워크 형성, 정보 교류 등 다양한 영역에서 청년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청년들이 목포시 청년·일자리통합센터에서 열린 창업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 목포시 제공)


또 “센터가 구도심인 복만동에 있어 청년의 접근이 어렵다. 공간도 협소하다”며 “청년이 오기 편한 지역으로 센터를 이전하고 공간을 확장해야 한다. 취창업 사업에 예산을 집중 투입하기보다 청년들이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는 공동체 사업, 문화예술 사업 등을 공모해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7년부터 목포에서 미디어업체인 유후컴퍼니를 운영하는 맹정민(33) 대표는 “목포시가 청년창업팀을 지원할 때 사업화자금을 지급하기보다 실질적인 컨설팅을 잘 해줬으면 한다”며 “현재 진행하는 컨설팅은 형식적인 측면이 있어 청년들이 창업 후 2년 이내에 마케팅, 시장 개척 실패 등으로 폐업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맹 대표는 창업을 위한 예산 지원이 2~3년 뒤 실패로 끝날 경우 ‘혈세 낭비’가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학 교수 등의 컨설팅 담당자가 아니라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는 성공한 창업가들로부터 실제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며 “시가 목포에서 성공한 각 분야의 창업가들을 모아 예비창업가, 청년창업가에게 소개해주고 멘토역할을 할 수 있게 지원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백동규 정의당 목포시의원은 “청년·일자리통합센터가 개소한지 1년 남짓 됐지만 아직 청년들에게 와닿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며 “목포시는 국도비와 시비 매칭 사업 위주로 청년을 지원하다보니 한계가 있다. 지역 특성을 반영하고 청년과 소통하며 정책 방향을 수정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청년층의 의견을 반영해 센터 운영과 정책 방향 등을 검토하겠다”며 “올해는 성공한 창업가의 특강 등을 진행하고 청년창업가에게 솔루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일 (apple22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