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물탱크에 농약 탔다"..공무원 헛걸음 만든 50대 집행유예

강희경 입력 2021. 01. 23. 08:51 수정 2021. 01. 23. 09:00

기사 도구 모음

아파트 물탱크에 농약을 탔다고 허위신고해 경찰과 소방대원 등 공무원 27명을 헛걸음하게 한 시설관리 직원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재판부는 A 씨 범행으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서 집행되지 못한 공무원들의 수와 노력의 규모가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해 5월 홍천군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112에 전화해 일하는데 알아주지 않아 화가 나 물탱크에 농약을 탔다고 허위 신고해 공무원들의 직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파트 물탱크에 농약을 탔다고 허위신고해 경찰과 소방대원 등 공무원 27명을 헛걸음하게 한 시설관리 직원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춘천지방법원은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57살 A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 범행으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서 집행되지 못한 공무원들의 수와 노력의 규모가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해 5월 홍천군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112에 전화해 일하는데 알아주지 않아 화가 나 물탱크에 농약을 탔다고 허위 신고해 공무원들의 직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허위 신고에 출동한 공무원 27명은 현장을 살피고 대응 조치를 하느라 2시간을 허비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05년과 2012년에도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