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코로나19로 후각 잃은 사람, 동아시아권이 제일 적어"

박홍구 입력 2021. 01. 23. 09:54

기사 도구 모음

동아시아지역이 코로나19에 감염돼 후각과 미각 상실을 경험한 환자 비율이 가장 낮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분당서울대병원 김진엽 교수팀은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메타 분석을 주제로 한 국내외 논문 55개에 실린 환자 사례 만3천여 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분석 결과 동아시아 지역 논문에서 소개된 후각 상실 비율은 25.3%였으나 북미 지역은 41.8%, 유럽과 중동지역은 각각 57%, 60%에 달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시아지역이 코로나19에 감염돼 후각과 미각 상실을 경험한 환자 비율이 가장 낮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분당서울대병원 김진엽 교수팀은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메타 분석을 주제로 한 국내외 논문 55개에 실린 환자 사례 만3천여 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분석 결과 동아시아 지역 논문에서 소개된 후각 상실 비율은 25.3%였으나 북미 지역은 41.8%, 유럽과 중동지역은 각각 57%, 60%에 달했습니다.

미각 상실도 동아시아 지역은 19.4%인데 비해 북미 지역 46%, 중동 지역 48%, 유럽 지역 53%였습니다.

연구팀은 이처럼 지역별로 코로나19 증상이 상이하게 나타나는 현상은 인종 간 체내 효소 종류의 차이 등에 따른 결과로 추측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