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오늘은 '두통의 날'.. 약 없이 두통 나아지는 법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23. 10:00

기사 도구 모음

두통, 누구나 흔히 겪어봤을 흔한 증상이다.

오늘(23일)은 두통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대한두통학회가 지정한 '두통의 날'이다.

평소 두통이 잦지만, 매일 진통제를 먹기는 부담스럽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두통을 완화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알아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커피 속 카페인은 강력한 두통 유발 인자로 알려져 주의가 필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두통, 누구나 흔히 겪어봤을 흔한 증상이다. 그러나 가볍진 않다. 심하면 일상생활을 크게 방해할 수도 있다. 오늘(23일)은 두통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대한두통학회가 지정한 '두통의 날'이다. 평소 두통이 잦지만, 매일 진통제를 먹기는 부담스럽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두통을 완화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알아본다.

◇끼니 잘 챙겨 먹고, 특정 음식 피하기

두통이 잦다면 '간헐적 단식' 다이어트는 피하는 게 좋다. 공복 시간이 길어지면 혈당 수치가 낮아지는데, 이때 뇌에 혈당을 공급하기 위해 뇌혈관이 수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뇌혈관 수축으로 신경이 자극을 받으면 두통이 생긴다. 공복일 땐 두통이 심했다가, 무언가 먹으면 나아진다면 이 때문이다. 따라서 평소 공복으로 인한 두통이 자주 발생한다면 하루 4~5끼니를 조금씩 먹는 것도 방법이다. 이와 함께 두통을 유발하는 성분은 섭취를 피하는 게 좋다. 대표적인 게 아질산염, 아스파탐 카페인, 알코올 등이다. 아질산염은 소시지·베이컨·통조림에, 아스파탐은 탄산음료·막걸리, 카페인은 커피·홍차·코코아에 많이 들었다.

◇스트레스는 두통에 '쥐약'… 마음 평안히 하기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라 하듯, 두통에도 확실한 영향을 미친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화를 내는 등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면 교감신경계가 촉진되며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분비가 늘어난다. 만성적으로 코르티솔 분비가 많은 사람은 심리적, 육체적으로 더욱 피로해진다. 두통도 늘 함께할 수밖에 없다. 정신적 피로뿐 아니라 육체적 피로에도 신경 써야 한다. 특히 장시간 오래 앉아서 컴퓨터를 보고 근무하는 현대인들은 목과 어깨가 긴장돼 있다. 잠들기 전 누워서 스마트폰을 들고 있는 것도 목 부위의 경직도를 높인다. 이 부분이 긴장되면 머리로 가는 혈액순환이 방해되면서 두통을 유발할 수 있어 자주 스트레칭해 풀어주는 게 좋다.

◇자주 환기하고 운동하며 '맑은 공기' 마시기

자주 환기해 맑은 공기를 마시는 것도 중요하다. 도시의 대기 중에는 콘크리트, 아스팔트, 금속, 유리, 비닐 등 각종 화학·공해 물질이 떠다닌다. 이들 화학물질이 두통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시골에 가서 맑은 공기를 마시면 머리가 맑아지는 듯한 기분이 들 때가 있는데, 그저 기분 탓이 아니라는 거다. 당장 교외로 떠날 수 없다면 환기라도 자주 해주거나, 직접 밖으로 나가 순환된 공기를 마시는 게 좋다. 나간 김에 적당한 유산소 운동도 겸하면 일석이조다. 적당한 운동은 심리적 긴장감을 낮춰줘 두통 해소에 도움을 준다. 몸의 긴장도 풀어준다. 앞서 언급한 목, 어깨, 허리 등의 긴장된 근육을 풀어줘 혈액순환도 돕는다. 다만, 너무 강한 강도의 운동은 오히려 두통을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