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로건리가 전원생활을? '나 혼자 산다', 박은석 싱글라이프 공개

조현주 입력 2021. 01. 23. 10:21 수정 2021. 01. 23. 15:03

기사 도구 모음

박은석이 자연에서 로망을 실현해나갔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는 SBS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와 구호동 역할로 큰 사랑을 받은 박은석이 출연했다.

생애 첫 리얼 예능에 출연한 박은석은 온종일 반려견 몰리의 소변을 치우며 바쁜 시간을 보내고, 영어와 사투리, 서울말까지 자유자재로 섞어 사용하는 꾸밈없는 일상을 보여줬다.

먼저 반려견, 반려묘 케어로 아침을 맞이한 박은석은 장갑에 부츠까지 풀 장착한 뒤 마을 제설 작업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은석이 자연에서 로망을 실현해나갔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는 SBS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와 구호동 역할로 큰 사랑을 받은 박은석이 출연했다.

이날 박은석은 양평에서 전원 일기를 즐겼다. 한적한 자연 속, 알찬 취미 공간과 햇빛이 비치는 통창으로 완성한 양평 하우스가 시작부터 시선을 사로잡은 것. 생애 첫 리얼 예능에 출연한 박은석은 온종일 반려견 몰리의 소변을 치우며 바쁜 시간을 보내고, 영어와 사투리, 서울말까지 자유자재로 섞어 사용하는 꾸밈없는 일상을 보여줬다.

먼저 반려견, 반려묘 케어로 아침을 맞이한 박은석은 장갑에 부츠까지 풀 장착한 뒤 마을 제설 작업에 나섰다. 계단 한 칸 한 칸 정성 들여 휩쓸며 '불도저 삽질'을 선보이던 그는 패딩까지 벗어 던지며 뜨거운 열정을 선보이기도. 염화칼슘 봉지를 터트리며 허둥대다가도, 드넓은 마을에 쌓인 모든 눈을 홀로 청소해 감탄을 자아냈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전문가 못지않은 능숙한 손놀림으로 카약 해체 작업을 해나갔다. 이어 쉴 틈 없이 운동복으로 갈아입은 뒤 실내 자전거 라이딩으로 지치지 않는 체력을 자랑했다. '능력캐'의 모습을 보여주던 그는 요리를 시작하자 돌변, 핫케이크를 까맣게 태우며 '망손'의 기운을 뽐내 과연 그의 전원생활이 무사히 이어질 수 있을지 다음 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든다.

헨리의 일상도 펼쳐졌다. 그는 신년맞이 작업실 대청소에 나섰다. 헨리는 박스와 잡동사니들을 구석으로 던지기 시작, 바닥의 한가운데만 겨우 비우는 기적의 '사이드 정리법'을 선보였다. 청소를 뒤로 한 채 짐 더미에서 다양한 아이템들에 정신을 빼앗기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헨리는 오래된 바이올린의 줄을 손수 갈고 조립까지 척척 해내며 여전한 음악 천재의 면모를 드러냈다. 한 음 한 음 신중하게 귀를 기울여 악기를 튜닝하던 헨리는 화려한 '캐논 변주곡' 연주까지 선보였다.

헨리는 추위 속에서 온천욕을 즐기는 노천탕의 로망을 실현하기 위해 옥상 온천 제작에 돌입했다. 그러나 무거운 물 양동이를 들고 계단을 오르내리는가 하면, 수도관 동파로 인해 물이 분수처럼 터져 나와 '멘붕'에 빠졌다. 포기하지 않고 노력한 끝에 물 채우기에 성공했지만, 뜨거운 물 온도에 화들짝 놀라 바닥에 쌓여있던 눈을 탕 안에 정신없이 투하해 웃음보를 터트렸다. 우여곡절 끝에 입수에 성공한 헨리는 식혜, 컵라면 먹방과 때밀이로 상쾌하게 신년을 맞이하며 꽉 찬 기운을 안겼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MBC]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