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통일부 "보건당국에 '北백신지원' 의사 타진 사실 아냐..협의無"

김미경 입력 2021. 01. 23. 11:18 수정 2021. 01. 23. 11:49

기사 도구 모음

통일부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북 백신 지원과 관련해 현 단계에서 보건 당국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는 통일부가 대북 백신 지원 가능 여부를 보건당국에 문의했다가 거절당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한 반박이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반박자료를 내고 "통일부가 보건 당국에 백신을 북한과 나눌 수 있는지 의사를 타진했고, 보건 당국이 이를 거절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보도반박자료 내고 입장 밝혀
"현 단계서 구체적 협의 진행한 바 없어"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통일부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북 백신 지원과 관련해 현 단계에서 보건 당국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는 통일부가 대북 백신 지원 가능 여부를 보건당국에 문의했다가 거절당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한 반박이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반박자료를 내고 “통일부가 보건 당국에 백신을 북한과 나눌 수 있는지 의사를 타진했고, 보건 당국이 이를 거절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사진=뉴스1).
그러면서 “현 단계에서 대북 백신 지원과 관련하여 보건 당국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코로나19를 고리로 한 보건 분야 협력을 남북 관계의 ‘게임체인저’(game changer)로 보고, 기회가 생길 때마다 북측에 연일 러브콜을 발신해왔다. 그는 지난해 11월 KBS 뉴스9에 출연해 “(코로나 백신이) 좀 부족하더라도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에 백신 지원을 시사했다가 ‘퍼주기’ 논란으로 역풍을 맞기도 했다.

정부는 보건·방역을 매개로 꽉 막힌 남북관계를 풀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주요 사업으로 남북 간 방역 협력 등을 추진해 단절된 남북 연락채널 복원에 힘쓰는 한편, 남북 대화 재개를 모색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통일부가 보건당국에 백신을 북한과 나눌 수 있는지 의사를 타진했고, 보건당국이 이를 거절했다”며 “이 장관의 북한 짝사랑에 그칠 공산이 크다”고 보도했다.

김미경 (midor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