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마지막일지도 몰라"..'코로나 감염' 커플, 중환자실서 결혼식

장구슬 입력 2021. 01. 23. 11:51

기사 도구 모음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한 커플이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의료진 말에 병원 중환자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23일 YTN 보도에 따르면 영국 잉글랜드 한 대학병원의 입원실에서 한 커플이 결혼식을 올렸다.

리지 커는 "의료진이 마지막 기회일 수 있다며 병원 내 결혼식에 대한 의향을 물었다"며 "정말 다시 듣고 싶지는 않은 말이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한 커플이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의료진 말에 병원 중환자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영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한 커플이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의료진 말에 병원 중환자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23일 YTN 보도에 따르면 영국 잉글랜드 한 대학병원의 입원실에서 한 커플이 결혼식을 올렸다.

신부인 리지 커와 신랑 사이먼 오브라이언은 방송에서 두 손을 꼭 붙잡고 있었다.

오는 6월 결혼식을 앞둔 이들은 얼마 전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뒤 며칠 만에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돼 입원했다.

이들의 결혼 계획을 알게 된 의료진은 “마지막 기회일 수 있다”라며 이들에게 병원 내 결혼식을 제안했다.

리지 커는 “의료진이 마지막 기회일 수 있다며 병원 내 결혼식에 대한 의향을 물었다”며 “정말 다시 듣고 싶지는 않은 말이었다”고 말했다.

의료진의 제안에 결심이 선 리지 커와 사이먼 오브라이언은 병원 측과 촌각을 다투며 예식 준비를 서둘렀다.

하지만 그사이 예비 신랑 오브라이언의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며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결국 결혼식은 중환자실에서 각자 산소 호흡기를 쓴 채로 치러졌다. 결혼식을 결심한 뒤 불과 4시간 만의 일이었다.

가까스로 예식을 마친 신랑 오브라이언은 산소호흡기에 의지한 채 첫 밤을 보냈다.

다행히 오브라이언의 상태는 빨리 호전됐고, 며칠 뒤 이 신혼부부는 남편과 아내로서 첫 입맞춤을 할 수 있었다.

오브라이언은 “리지가 너무나 보고 싶어 중환자실을 꼭 나오고 싶었고, 그래서 최선을 다해 싸웠다”라며 “마침내 해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영국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4만261명이며, 신규 사망자는 1401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358만3907명과 9만5981명으로 늘어났다.

장구슬 (guseu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