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대림동 칼부림에 2명 사망..중국 동포 용의자 도주

장구슬 입력 2021. 01. 23. 12:55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흉기 난동으로 남녀 2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도주해 경찰이 추적 중이다.

흉기를 휘두른 50대 중국 동포 남성은 범행 직후 도주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50대 중국 동포 남성 1명 역시 이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고 검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흉기 난동으로 남녀 2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도주해 경찰이 추적 중이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10분께 50대 남성 1명과 40~50대로 추정되는 여성 1명이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숨진 남성은 중국 동포였고 숨진 여성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두 사람은 심폐소생술을 받으면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흉기를 휘두른 50대 중국 동포 남성은 범행 직후 도주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50대 중국 동포 남성 1명 역시 이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고 검거했다. 용의자의 친구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만취한 상태로, 경찰은 이 남성이 술이 깨는 대로 조사를 시작할 방침이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 TV 영상을 분석 중이다.

장구슬 (guseu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