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삼성, 약 19조 투자해 美 반도체 공장 건설 검토

이성기 입력 2021. 01. 23. 14:17

기사 도구 모음

삼성전자가 최대 170억 달러(약 18조 8000억원)를 투자해 미국 텍사스, 애리조나 혹은 뉴욕주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100억 달러 넘게 투자해 텍사스주에 반도체 공장을 증설할 계획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SJ 보도..텍사스, 애리조나 혹은 뉴욕주 대상
블룸버그 "100억 달러 투자, 텍사스주에 증설"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삼성전자가 최대 170억 달러(약 18조 8000억원)를 투자해 미국 텍사스, 애리조나 혹은 뉴욕주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사진=연합뉴스)

WSJ는 회사 내부 관계자를 인용, “새 반도체 공장 부지로 애리조나 주도 피닉스와 텍사스 주도 오스틴 인근 2곳과 뉴욕주 서부의 제네시 카운티에 있는 산업단지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투자계획의 중요한 변수는 미국 연방정부가 어떤 인센티브를 제공할지에 달렸다”고 WSJ에 말했다.

WSJ가 살펴본 삼성전자와 굿이어(애리조나주) 시 당국 사이 주고 받은 서한에 따르면 삼성은 2022년 10월 가동을 목표로 1900명을 고용한다는 계획이다. 대형 산업 프로젝트의 경우 굿이어 시정부는 통상 세금 감면, 인프라 확충과 같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앞서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100억 달러 넘게 투자해 텍사스주에 반도체 공장을 증설할 계획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성기 (beyond@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