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김영춘 "3무(無) 정당 국민의힘, 부산 잡아놓은 물고기 아냐"

이성기 입력 2021. 01. 23. 14:49

기사 도구 모음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23일 국민의힘을 향해 "당론·반성·염치가 없는 3무(無)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장관은 이날 `국민의힘에 부산은 더 이상 잡아놓은 물고기 아니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부산시장 선거에서 다 이긴 것처럼 행동하던 국민의힘이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당황했는지 내부 분열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민심이 돌아서고 있는 것은 국민의힘이 부산에 대해 어떤 비전도 정책도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론·반성·염치 없는 3무(無) 정당
어떤 비전도 정책도 없어 부산 민심 돌아서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23일 국민의힘을 향해 “당론·반성·염치가 없는 3무(無)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난 20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1호 공약으로 가덕 신공항과 관련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장관은 이날 `국민의힘에 부산은 더 이상 잡아놓은 물고기 아니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부산시장 선거에서 다 이긴 것처럼 행동하던 국민의힘이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당황했는지 내부 분열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민심이 돌아서고 있는 것은 국민의힘이 부산에 대해 어떤 비전도 정책도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우선 국민의힘이 당론이 없다고 했다.

김 전 장관은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원내대표도 반대하고 비대위원장도 무시하는데 왜 당론으로 정하지 못하나”면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무산시키기 위해 `밀양 신공항 특별법`을 추진한 것이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다. 가덕도 신공항 반대를 당론으로 내세우시라”고 주장했다.

김 전 장관은 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추진했던 신공항을 무산시킨 것이 이명박·박근혜, TK정권이었다”며 “부산시장 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후보 누구도 부산시민들에게 사과하고 반성했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설 전 부산에 왔다 가기만 하면 민심이 달래지는가. 당장 달려와서 `그동안 찬밥 대우해서 죄송하다`고 사과해야 한다”며 염치가 없다고 했다.

김 전 장관은 “부산은 더 이상 국민의힘에게 잡아놓은 물고기가 아니”라며 “부산시민과 함께 부산의 운명을 바꾸고, 시민이 주인되는 부산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성기 (beyond@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