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Y이슈] '로건리' 박은석 "美 영주권 포기 이유? 플랜B는 없기에"

조현주 입력 2021. 01. 23. 15:07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영주권자였던 배우 박은석이 군대에 간 이유를 공개했다.

박은석은 "한국말이 안 됐으니까 '한국말 좀 배우자'라는 마음이었다"라면서 "욕심에 빨리, 효과적으로 배우고 싶었다. 그때는 군대에 가도 영주권 유지 프로그램이 있었다. 군 제대 후 영주권을 포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영주권을 포기한 이유에 대해 박은석은 "웃긴 얘기인데 영주권을 갖고 있으면 '이 일을 하다가 안 되면 미국으로 가지 뭐' 이런 스스로의 비상구가 비겁하게 느껴졌다"라고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영주권자였던 배우 박은석이 군대에 간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한 MBC '나 혼자 산다'는 SBS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와 구호동 역할로 큰 사랑을 받은 박은석이 출연했다.

이날 양평에서 전원생활을 한 박은석은 장갑에 부츠까지 풀 장착한 뒤 마을 제설 작업에 나섰다. 계단 한 칸 한 칸 정성 들여 휩쓸며 '불도저 삽질'을 선보이던 그는 패딩까지 벗어 던지며 뜨거운 열정을 선보였다.

"군대가 생각난다"라는 말에 손담비는 "영주권자가 왜 군대에 갔느냐"라고 물었다. 박은석은 "한국말이 안 됐으니까 '한국말 좀 배우자'라는 마음이었다"라면서 "욕심에 빨리, 효과적으로 배우고 싶었다. 그때는 군대에 가도 영주권 유지 프로그램이 있었다. 군 제대 후 영주권을 포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영주권을 포기한 이유에 대해 박은석은 "웃긴 얘기인데 영주권을 갖고 있으면 '이 일을 하다가 안 되면 미국으로 가지 뭐' 이런 스스로의 비상구가 비겁하게 느껴졌다"라고 이야기했다.

장도연은 "연기를 위해 포기한 것"이라는 말에 박은석은 "나는 이 길밖에 없다. 플랜B는 없다"라고 부연했다.

이에 헨리는 "진짜 멋있다"라고 박수를 보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MBC]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