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인질극 벌이던 中 남성..공안 저격수 투입해 사살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입력 2021. 01. 23. 16:04

기사 도구 모음

중국에서 인질극을 벌이던 범인을 공안이 총으로 쏴 사살했다.

2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신경보(新京報) 등에 따르면 22일 오후 중국 윈남성 쿤밍(昆明)시의 한 중학교에서 한 중년 남성이 어린 소년을 인질로 붙잡고 흉기로 위협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공안은 "범인을 사살하고 인질을 구출했으며 관련 사건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공안은 공공장소에서 인질극이 발생할 경우 범인이 투항하지 않을 시 저격수를 투입해 사살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흉기로 어린 소년 위협하며 대치.."범인 사살 후 구출"
중국 윈남성의 한 중학교에서 한 남성이 인질극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중국에서 인질극을 벌이던 범인을 공안이 총으로 쏴 사살했다.

2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신경보(新京報) 등에 따르면 22일 오후 중국 윈남성 쿤밍(昆明)시의 한 중학교에서 한 중년 남성이 어린 소년을 인질로 붙잡고 흉기로 위협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흉기를 휘둘러 여러 사람을 가해한 뒤 인질극을 벌이고 있었다.

윈남성 공안은 저격수를 투입해 이 남성을 사살했다. 공안은 “범인을 사살하고 인질을 구출했으며 관련 사건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공안은 공공장소에서 인질극이 발생할 경우 범인이 투항하지 않을 시 저격수를 투입해 사살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한편 중국에서는 최근 어린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 흉기 난동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9월 광둥성의 한 유치원 근처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초등학생 4명과 유치원생 1명이 다치는 사건이 있었다. 같은 해 6월에는 광시좡족자치구에서 50대 초등학교 경비원이 흉기로 학생, 교직원 등 39명을 다치게 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