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조승우, 안락사 앞둔 유기견 입양.."보호소 방문, 이동봉사까지"

조현주 입력 2021. 01. 23. 16:2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조승우가 안락사 예정이었던 유기견을 입양했다.

이어 "뜻밖의 입양자가 나타났다. 아이를 직접 입양하러 보호소까지 방문하고 또 다른 이의 이동봉사까지 도와줬다. 입양자는 지난해 9월부터 이 아이에게 문의를 몇 번씩 줬던 분이었는데 안락사 명단이 뜨고 아이가 계속 생각이 나 입양 결정을 했다고 한다"라며 그가 바로 조승우라고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조승우가 안락사 예정이었던 유기견을 입양했다.

지난 22일 경상남도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는 공식 SNS에 이런 사실을 알리며 "입소했을 때도 보호소에 있을 동안 사고 한 번 안 치고 애교도 많고 사람 손도 잘 타고 순한 데다가 사람을 좋아하는, 정말 사랑해주지 않을 수 없던 아이였다"라면서 "보호소에 오래 있었단 이유로 또 몇 번의 홍보글로도 문의가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안락사 명단에 올랐다"라고 밝혔다.

이어 "뜻밖의 입양자가 나타났다. 아이를 직접 입양하러 보호소까지 방문하고 또 다른 이의 이동봉사까지 도와줬다. 입양자는 지난해 9월부터 이 아이에게 문의를 몇 번씩 줬던 분이었는데 안락사 명단이 뜨고 아이가 계속 생각이 나 입양 결정을 했다고 한다"라며 그가 바로 조승우라고 공개했다.

보호소는 "따로 (조승우)인스타를 하지 않아서 아이 근황 사진, 영상을 간간히 보여드릴 예정"이라면서 "사진과 영상을 보시다시피 아이 너무 잘 지내고 사랑받고 있으니 근황이 궁금하면 이렇게 올려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에는 조승우의 보살핌 속 건강하게 보내고 있는 유기견의 모습이 담겨 많은 이들에게 뭉클함을 안겼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