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방역당국 "40명 중 7명, 폐섬유화 후유증 발생"

박경훈 입력 2021. 01. 23. 16:40 수정 2021. 01. 23. 16:43

기사 도구 모음

방역당국이 연구 중인 코로나19 확진자 40명 중 7명에게서 폐섬유화 후유증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성인 코로나19 회복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공동연구 결과 7명(17.5%)에게서 폐섬유화 증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폐섬유화, 모두 40대 이상에서 확인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방역당국이 연구 중인 코로나19 확진자 40명 중 7명에게서 폐섬유화 후유증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폐섬유화는 폐가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증상이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성인 코로나19 회복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공동연구 결과 7명(17.5%)에게서 폐섬유화 증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폐섬유화는 모두 40대 이상에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본부장은 “코로나19에서 회복한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설문조사를 벌여 시간 경과에 따라 어떤 후유증이 나타나는지 연구하고 있다”고 배경을 전했다.

앞서 지난 14일 발표한 중간 결과에 따르면 회복 환자 중 일부에서 폐기능이 저하 후유증이 나타났다. 대체로 시간이 흐르면서 회복되는 양상이었다. 폐 섬유화는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회복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 탈모, 숨이 차는 증상 등의 후유증이 나타나는 비율이 높았다. 6개월이 지난 시점에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권 부본부장은 “연구 내용을 더 정교하게 분석·정리 중”이라며 조만간 담당자와 함께 결과를 설명하겠다고 알렸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박경훈 (view@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