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트럼프 "뭔가 하겠지만, 아직은 아냐"..탄핵심판 2월 중순 본격화

남궁민관 입력 2021. 01. 23. 17:28 수정 2021. 01. 23. 17:32

기사 도구 모음

"뭔가를 하겠지만, 아직은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난 이후 처음으로 이같이 입을 열었다.

폭스뉴스와 워싱턴이그재미너는 22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2일 마러라고 리조트 인근에 있는 트럼프인터내셔널골프클럽에서 저녁 식사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6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하는 등 난동 사태를 부추겨 내란을 선동했다는 점이 이번 탄핵의 주요 사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프장에서 퇴임 후 첫 발언
일각 창당해 재출마 분석 나오지만
美 의회선 탄핵심판 중..공직 취임 금지안 변수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뭔가를 하겠지만, 아직은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난 이후 처음으로 이같이 입을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데일리DB)

폭스뉴스와 워싱턴이그재미너는 22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2일 마러라고 리조트 인근에 있는 트럼프인터내셔널골프클럽에서 저녁 식사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향후 계획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는데, 사실상 구체적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새로운 당을 만들어 2024년 대선에 출마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지만, 현재 의회에서 진행 중인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가 변수다.

앞서 미국 하원에서 지난 13일 찬성 232명, 반대 197명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을 가결했다. 지난 6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하는 등 난동 사태를 부추겨 내란을 선동했다는 점이 이번 탄핵의 주요 사유다.

탄핵 소추안은 오는 25일 상원으로 송부될 예정이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 및 반론 제기 등을 거쳐 오는 2월 둘째 주 본격 탄핵심판에 돌입할 전망이다. 상원 의원 100명 가운데 67명의 찬성시 가결된다.

이후 별도의 공직 취임 금지 안건을 과반 찬성으로 처리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향후 대선에 출마할 수 없게 된다.

남궁민관 (kunggij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