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디지털타임스

'동상이몽' 노사연♥이무송 부부의 살 떨리는 '외딴섬 추격전'

박양수 입력 2021. 01. 23. 17:56 수정 2021. 01. 23. 17:59

기사 도구 모음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노사연♥이무송 부부의 살 떨리는 '외딴섬 추격전'이 펼쳐진다.

이무송은 노사연과 따로살기 중 배를 2번이나 타고 들어가야 하는 외딴섬에 터를 잡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노사연은 이무송이 28년만에 처음 입 밖으로 꺼낸 이야기에 언성이 점점 높아지기 시작했고, 급기야 이무송은 "그렇게 생각하면 결혼 생활이 지옥이 되는 거야"라며 살벌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SBS '동상이몽'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노사연♥이무송 부부의 살 떨리는 '외딴섬 추격전'이 펼쳐진다.

이무송은 노사연과 따로살기 중 배를 2번이나 타고 들어가야 하는 외딴섬에 터를 잡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무송은 연신 "나는 자유다"를 외치며 아무도 없는 해변을 거니는가 하면, 산에 올라가 텐트를 치는 등 혼자만의 자유를 만끽했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노사연이 "당신은 꽃사슴한테 벗어날 수 없어"라며 섬을 급습했다. 치밀한 작전을 세운 노사연은 포위망을 점점 좁히며 이무송과 뜻밖의 추격전을 펼치기도 했다. MC들은 "이무송 씨는 상상도 못 했겠죠?"라며 손에 땀을 쥐고 상황을 지켜봤다고.

한편 노사연♥이무송 부부는 지난번보다 한층 더 깊어진 갈등의 골을 보여 보는 이들을 숨 막히게 했다. 두 사람은 지난 28년 동안의 결혼 생활을 돌아보며 허심탄회하게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노사연은 이무송이 28년만에 처음 입 밖으로 꺼낸 이야기에 언성이 점점 높아지기 시작했고, 급기야 이무송은 "그렇게 생각하면 결혼 생활이 지옥이 되는 거야"라며 살벌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결국 "당신한테 너무 미안해"라며 폭풍 오열하기 시작했다는데, MC들 모두 숨을 죽인 채 상황을 지켜봤다는 후문이다.

자세한 이야기는 25일(월) 밤 10시에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