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오마이뉴스

대전이 '노잼' 도시? 여길 와보셔야 합니다

김혜민 입력 2021. 01. 23. 18:03

기사 도구 모음

가끔은 겨울이 가는 게 몹시 아쉽다.

코끝과 손끝마저 아려오는 추위가 온몸을 감싸는, 차디찬 겨울이 뭐가 그렇게 좋다고 이렇게 또 계절 가는 것이 아쉬울까? 겨울밤을 생각하면 불빛이 새어 나오는 포장마차와 손끝을 호호 불며 마시는 어묵 국물이 생각난다.

매의 눈으로 찾아보다 온 세상이 새하얗게 변해 <겨울 왕국> 엘사가 생각나는 얼음 동산을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엘사가 다녀간 듯, 환상적인 얼음 폭포.. 대전 상소동 산림욕장 얼음동산

[김혜민 기자]

 얼음 동산
ⓒ 김혜민
가끔은 겨울이 가는 게 몹시 아쉽다. 코끝과 손끝마저 아려오는 추위가 온몸을 감싸는, 차디찬 겨울이 뭐가 그렇게 좋다고 이렇게 또 계절 가는 것이 아쉬울까? 겨울밤을 생각하면 불빛이 새어 나오는 포장마차와 손끝을 호호 불며 마시는 어묵 국물이 생각난다. 하지만 올해 겨울은 그러지 못했다. 아쉽지만, 그래도 눈은 실컷 봤으니 그걸로 되지 않을까?
대전으로 향했다. 일 때문에 방문한 것이지만, 그냥 돌아서기 아쉬웠다. 매의 눈으로 찾아보다 온 세상이 새하얗게 변해 <겨울 왕국> 엘사가 생각나는 얼음 동산을 발견했다. 눈이 내리지 않던 날이라 더욱더 반가웠다.
 
 상소동 산림욕장 계곡
ⓒ 김혜민
 
언제부터일까? 대전은 '노잼 도시'라는 안타까운 오명을 뒤집어 쓰고 있다. 나는 그게 참 아쉽다. 매 계절 어여쁜 구석이 참 많은데 그걸 알아주지 못하는 것 같아서. 물론 '유잼 도시'까지 가기 위해서는 더 노력해야 하는 건 사실이지만. 

대전역에서 10km 정도 떨어진 곳에 자리한 상소동 산림욕장은 만인산과 식장산 자락 중간 지점에 위치해 있다. 부쩍 따뜻해진 날씨로 인해 얼음이 다 녹지 않았을까 걱정했지만, 상소동 산림욕장에 도착하니 걱정을 날려주는 듯 계곡 주변에는 새하얀 얼음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심이다.

"어떻게 저런 얼음이 생길 수 있지?" 총총걸음으로 주차장에 차를 두고 다리를 건넌다. 상소동 산림욕장은 주차도 무료, 입장료도 무료.
 
 상소동 산림욕장 쉼터
ⓒ 김혜민
 
바닥은 얼음이 녹아 제법 미끄럽다. 그리고 안전을 위해 막아둔 펜스가 군데군데 보인다. 아무리 사진이 좋아도 이곳은 넘어가지 말자.
고개를 치켜든다. 하늘 위해서 잔잔한 비가 내린다. 축축 젖은 흙길처럼 금세 앞머리가 축축이 젖었다. 자세히 보니 비가 아니다. 얼음 사이로 뿜어져 나오는 물이다. 스프링클러로 계속해서 물을 뿌리고 있었다. 이 물이 꽁꽁 얼어 장관을 만든 것. 폭포가 쏟아지듯 아래로 떨어진 물줄기는 이렇게 완성되었다.
 
 얼음동산 산책길
ⓒ 김혜민
 얼음왕국
ⓒ 김혜민
 
새하얀 눈이 쌓여 바닥까지 뽀얗게 변했다면 더 장관이었겠지만 지금은 다 녹아 축축하다. 아쉽지만 이번 겨울은 이걸로 만족해야겠다. 고개를 치켜들면, 새하얀 얼음 폭포가 하늘을 찌른다. 어른 키를 훌쩍 넘어 나뭇가지에 닿을 듯하다. 앙상한 가지와 푸른빛이 감도는 투명한 얼음이 서로 인사를 건넨다.

얼음 위로 올라가면 구름 위를 나는 듯 멋질 것만 같지만, 또 어찌나 미끄러운지 만지는 순간 사르르 녹아버릴 것 같다. "엘사야, 조금만 더 힘내줘! 이 겨울을 느낄 수 있게!" 겨울이 다 지나가 버릴까, 그래서 얼음이 다 녹아버릴까 조바심내며 또 우린 봄을 기다린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