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5t 트럭 전신주 충돌, 21m 인부 추락..1명 사망 1명 중태(종합)

김동현 입력 2021. 01. 23. 18:07

기사 도구 모음

주말인 23일 강원 원주와 홍천에서 교통사고와 산업재해가 잇따라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심정지 중태에 빠졌다.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9분께 원주시 부론면 손곡리 도로에서 5t 화물차가 전신주를 들이받고 전복됐다.

앞서 오후 1시53분께 양양군 현남면 동산리 생활형 숙박시설 공사현장에서 작업자 차모(42·대전)씨가 21m 아래로 추락했다.

차씨는 심정지 상태로 중태에 빠져 강릉아산병원으로 옮겨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주=뉴시스]김동현 기자 = 강원 원주소방서 구조·구급대 대원들이 23일 오후 원주시 부론면 손곡리 도로에서 발생한 5t 화물차 전복사고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21.01.23. (사진=원주소방서 제공) photo@newsis.com

[원주=뉴시스]김동현 기자 = 주말인 23일 강원 원주와 홍천에서 교통사고와 산업재해가 잇따라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심정지 중태에 빠졌다.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9분께 원주시 부론면 손곡리 도로에서 5t 화물차가 전신주를 들이받고 전복됐다.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자 A(42)씨가 숨졌다.

[양양=뉴시스]김동현 기자 = 강원 양양소방서 구조대원들이 23일 오후 양양군 현남면 동산리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현장에서 21m에서 추락한 차모(42·대전)씨를 구조하고 있다. 2020.01.23. (사진=양양소방서 제공) photo@newsis.com

앞서 오후 1시53분께 양양군 현남면 동산리 생활형 숙박시설 공사현장에서 작업자 차모(42·대전)씨가 21m 아래로 추락했다.

차씨는 심정지 상태로 중태에 빠져 강릉아산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hye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