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뭔가 하겠지만, 아직은 아니다".. 침묵 깬 트럼프

김은경 기자 입력 2021. 01. 23. 18:44 수정 2021. 01. 23. 21: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가 20일(현지 시각) 메릴랜드 주 앤드류스 합동 기지에서 에어 포스 원에 탑승하며 손을 흔들고있다.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퇴임 후 처음으로 언론 앞에서 입을 열었다.

22일(현지 시각) 워싱턴 이그제미너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플로리다주(州) 팜비치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저녁 식사 전 ‘향후 계획에 대해 언급해달라’는 기자 질문에 “우린 무언가를 하겠지만, 아직은 아니다(We’ll do something, but not just yet)”라고 말했다.

이 짧은 대화가 있고 나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보좌관이 기자를 내보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이 있던 20일 오전 자신의 사저 마러라고 리조트가 있는 플로리다로 떠났다. 이튿날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됐으나,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고 침묵을 지키고 있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지난 19일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복수의 참모들과 신당 창당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호하는 신당 명칭은 ‘패트리엇 파티’(Patriot Party·애국당)라고 한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안이 다음주 월요일인 25일 상원으로 송부될 예정이다. 지난 6일 일어난 의회 난입·폭력 사태를 선동했다는 혐의를 적용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은 지난 13일 하원에서 가결됐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