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아이뉴스24

'불후의 명곡' 김용진 우승, 신유 "천상 가수..무대 밖은 바보"

정상호 입력 2021. 01. 23. 20:41

기사 도구 모음

수 김용진이 탁월한 가창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날 김용진은 신유와 함께 출연해 바이브의 '술이야'를 선곡했고, 투표 결과 최종 우승했다.

이날 방송에서 16년 절친인 신유는 김용진에 대해 "김용진은 아티스트이자 천상 가수다. 무대를 내려오면 바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불후의 명곡'과 '로또싱어' 등 가창 프로그램에서 실력을 선보여온 김용진은 1982년생으로2007년 1집 'Soul mate'로 데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불후의 명곡 김용진 신유 [KBS 캡처]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수 김용진이 탁월한 가창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23일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에서는 친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용진은 신유와 함께 출연해 바이브의 '술이야'를 선곡했고, 투표 결과 최종 우승했다.

'불후의 명곡' 김용진과 신유 [사진=KBS 캡처]

이날 방송에서 16년 절친인 신유는 김용진에 대해 "김용진은 아티스트이자 천상 가수다. 무대를 내려오면 바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불후의 명곡'과 '로또싱어' 등 가창 프로그램에서 실력을 선보여온 김용진은 1982년생으로2007년 1집 'Soul mate'로 데뷔했다.

지난해 '밤밤밤'을 발표했으며, 드라마 '봄날' '너의 목소리가 보여' '본 어게인' 등 인기 OST를 부른 주인공이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