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거제 침몰 선박 실종자 선장 등 3명 신원 확인..기상 악화로 수색 난항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입력 2021. 01. 23. 21:13 수정 2021. 01. 23. 21:21

기사 도구 모음

23일 오후 3시 45분께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 해상에서 339t급 대형 선망 어선(그물로 고기를 잡는 어선)인 127대양호가 침몰해 해양경찰이 실종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은 이와 관련 "해경, 해군과 부산시, 영도구, 경남도, 거제시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인명 수색·구조에 총력을 다할 것과 구조대원의 안전 확보에 전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장 김모씨 등 한국인 선원 3명 수색 중
구조자 7명은 생명 지장 없어
통영해양경찰이 23일 오후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해상에서 침몰한 339t급 대형선망 어선인 127대양호 실종자에 대해 야간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통영해양경찰서
[서울경제]

23일 오후 3시 45분께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 해상에서 339t급 대형 선망 어선(그물로 고기를 잡는 어선)인 127대양호가 침몰해 해양경찰이 실종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실종자는 선장 김모(67)씨, 기관장 오모(68)씨, 갑판원 김모(55)씨로 확인됐다.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침몰한 선박에는 한국인 선원 9명, 인도네시아 선원 1명 등 총 10명이 탑승했다. 이 중 선원 김모(40)씨와 인도네시아 국적 D(31)씨 등 총 7명이 구조됐다. 이들은 모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해경은 구조자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건강은 양호한 상태라고 말했다.

나머지 선원 3명에 대한 수색 작업은 진행중이다. 사고 선박은 현재 바닷속으로 완전히 가라앉았다. 해경은 실종자를 찾기 위해 경비정 24척(해경 20척, 해군4척)과 항공기 2대를 동원해 침수선박 주변 5㎞ (3해리)까지 수색중이며, 거제 남부·장승포파출소와 육군 부대도 거제남부 해안가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해경 측은 "현재 사고 현장 해상에 풍랑 경보가 발효 중이며 파고가 3.0~4.0m, 풍향이 초속 17~20m로 해상기상이 안좋은 상태이지만 최선을 다해 수색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지점이 주택가와 멀지 않아 화재 위험 등으로 조명탄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은 이와 관련 "해경, 해군과 부산시, 영도구, 경남도, 거제시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인명 수색·구조에 총력을 다할 것과 구조대원의 안전 확보에 전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전 장관은 선원 명부를 신속히 파악해 가족들에게 알리고 현장 방문 등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