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틱톡 유행 '기절 챌린지'에.. 伊 10세 소녀 목숨 잃었다

김은경 기자 입력 2021. 01. 23. 23:11 수정 2021. 01. 23. 23: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탈리아 10세 여아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서 유행하는 ‘기절 챌린지’를 하다 사망해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23일(현지 시각) 현지 언론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시칠리아주 팔레르모에 거주하던 안토넬라(10)는 지난 20일 자택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안토넬라는 다섯 살 난 여동생에게 발견됐는데, 옆에는 휴대전화가 있었다고 한다. 부모는 라 레푸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동생이 ‘언니가 기절 챌린지를 했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에서는 지난 2018년에도 밀라노 출신의 14세 소년이 기절 챌린지를 하다 사망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있었다. 당초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판단했으나, 소년의 컴퓨터 사용 기록을 발견한 부모가 기절 게임이 부른 사고라며 재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틱톡 사용 약관은 사용자 연령을 13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있으나 실제로 규제할 방법이 없어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탈리아 디지털 규제당국은 다음달 15일까지 나이가 불분명한 틱톡 이용자의 접근을 차단한다고 발표했다.

틱톡 대변인은 “틱톡 사용자들의 안전은 우리의 최우선”이라며 “위험한 행동을 부추기거나 미화하는 어떤 콘텐츠도 허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다만 “틱톡이 기절 챌린지 참여를 권했다는 어떤 콘텐츠도 확인되지 않았다”며 “자살을 유도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당국의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