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바이든, 백악관 입성하자 뉴욕타임즈·워싱턴포스트 다시 구독

김정호 입력 2021. 01. 23. 23:27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백악관이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를 다시 구독하기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두 신문을 '가짜뉴스'라고 매도하며 구독을 중단했었다.

21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더힐에 따르면 백악관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의 임기 첫 날인 이날 오전 두 신문이 백악관에 배송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9년 10월 두 신문에 대해 "가짜뉴스, 부패뉴스"라고 비난하며 구독을 중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두 신문을 '가짜뉴스'라고 매도 및 구독 중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스테이트 다이닝 룸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밝히고 있다/사진=EP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백악관이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를 다시 구독하기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두 신문을 '가짜뉴스'라고 매도하며 구독을 중단했었다.

21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더힐에 따르면 백악관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의 임기 첫 날인 이날 오전 두 신문이 백악관에 배송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9년 10월 두 신문에 대해 "가짜뉴스, 부패뉴스"라고 비난하며 구독을 중단했다. 트럼프는 당시 하원이 자신에 대한 탄핵 조사를 시작하자 언론에 대한 공격을 강화했다. 그는 미국 언론이 타락했으며 민주당과 협력하고 있다는 등의 주장을 진행했다.

앞서 NYT와 WP는 2018년 트럼프 대선캠프와 러시아 간의 내통 의혹을 추적 보도한 기사로 2018년 퓰리처상을 공동 수상했다. 당시 이에 대해 트럼프는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가 100% 거짓과 네가티브 공격인 '러시아 스캔들'을 보도해 퓰리처상을 받았지만 공모는 없없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퓰리처상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거의 유일하게 좋아한 매체는 보수 성향 매체인 폭스뉴스로, 공정한 매체라고 호평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