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美 '토크쇼 전설' 래리 킹, 코로나19로 사망.."거물과 대중의 가교"

양소리 입력 2021. 01. 23. 23:34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87)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3일(현지시간) 사망했다.

1985년부터 2010년까지 CNN의 간판 토크쇼인 '래리 킹 라이브'를 진행한 그는 방송계의 퓰리처상으로 불리는 '피바디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전설적인 인물이다.

AP통신은 '래리 킹 라이브'는 단순한 방송 이상의 의미였으며, 킹은 '거물'들이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친근한 가교가 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년 동안 '래리 킹 라이브' 진행
5만건 이상 인터뷰..美화제 장악해
[내슈빌=AP/뉴시스]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87)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23일(현지시간) 사망했다. 1985년부터 2010년까지 CNN의 간판 토크쇼인 ‘래리 킹 라이브’를 진행하며 미국 사회의 화제를 장악했다. 사진은 1999년 당시 대통령 후보로 나선 조지 W.부시와 인터뷰 중 손을 맞잡은 킹(왼쪽)의 모습. 2021.01.23.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87)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3일(현지시간) 사망했다.

CNN에 따르면 킹은 이날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세다르 시나이 의료센터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결국 숨을 거뒀다.

지난 2일 킹의 가족은 "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일주일여 동안 입원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1985년부터 2010년까지 CNN의 간판 토크쇼인 ‘래리 킹 라이브’를 진행한 그는 방송계의 퓰리처상으로 불리는 '피바디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전설적인 인물이다.

25년 동안 5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인터뷰했으며 그의 쇼는 연예인, 운동선수, 영화 배우는 물론 대통령 후보들이 등장하는 단골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으며 미국 사회의 화제를 장악했다.

달라이 라마, 미하일 고르바초프 등 세계적인 인물을 포함해 엘리자베스 테일러, 레이디 가가, 버락 오바마, 빌 게이츠 등도 그의 쇼에서 대화를 나눴다.

[뉴욕=AP/뉴시스]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87)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23일(현지시간) 사망했다. 사진은 2007년 뉴욕에서 진행된 '래리 킹 라이브'에서 게스트와 대화 중인 킹의 모습. 2021.01.23.

AP통신은 '래리 킹 라이브'는 단순한 방송 이상의 의미였으며, 킹은 '거물'들이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친근한 가교가 됐다고 전했다.

킹은 최근 러시아 관영 러시아 투데이(RT)에서 ‘래리 킹 나우’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마르가리타 시모니얀 RT 보도본부장은 텔레그램을 통해 킹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엄청난 손실이다. 킹은 세계 TV 방송의 전설이며 가장 유명한 사람이다"고 말했다.

킹은 7명의 아내와 8번 결혼해 5명의 자녀와 9명의 손주를 뒀다.

그는 오랜 기간 심장질환을 앓고 있던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2019년에는 뇌졸중으로 수 주간 의식을 잃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