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의정부 유흥주점 업주 대다수 생계막막"

강근주 입력 2021. 01. 23. 23:46

기사 도구 모음

의정부시는 작년 11월24일부터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유흥주점 업주의 고충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유흥음식 중앙회 의-양지부 임원진과 21일 의정부시보건소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이종원 의정부시보건소장과 관련 부서장을 만난 한국유흥음식중앙회 의-양지부 임원진은 유흥주점 집합금지가 재연장돼 생계가 막막하다며 집합금지 연장을 해제하고 의정부시 차원에서 업주의 생계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정부시 21일 유흥주점 업주 간담회 진행. 사진제공=의정부시

【파이낸셜뉴스 의정부=강근주 기자】 의정부시는 작년 11월24일부터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유흥주점 업주의 고충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유흥음식 중앙회 의-양지부 임원진과 21일 의정부시보건소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이종원 의정부시보건소장과 관련 부서장을 만난 한국유흥음식중앙회 의-양지부 임원진은 유흥주점 집합금지가 재연장돼 생계가 막막하다며 집합금지 연장을 해제하고 의정부시 차원에서 업주의 생계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임문수 한국유흥음식중앙회 의-양 지부장은 “업소 대부분이 소규모 주점으로 일부 업주는 전기세-수도세를 내지 못해 단전-단수되는 등 계속되는 집합금지 연장으로 살길이 막막하다”며 “집합금지 연장 해제 건의와 생활자금 지원 등에 대해 진정으로 도움을 달라”고 건의했다.

이종원 의정부시보건소장은 이에 대해 “그동안 코로나19 방역에 가장 적극적으로 협조해준 유흥주점 업주들이 집합금지 연장으로 생계가 어렵다는 얘기를 들어 유감”이라며 “시 차원에서 지원방안과 집합금지 해제를 지속적으로 건의해 보겠다”고 답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