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美FDA "신형 주사기로 백신 한 병서 6회분까지 추출"

양소리 입력 2021. 01. 24. 02:59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백신 한 병에서 최대 6회분까지 추출할 수 있는 신형 주사기를 승인했다.

CNN, 폴리티코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FDA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접종 안내 라벨에 "소모량이 적은 주사기, 혹은 주사 바늘을 사용할 경우 한 병에서 6회분을 추출할 수 있다"는 내용을 포함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라벨에는 표준 주사기, 혹은 주사 바늘을 사용한다면 한 병에서 6회분까지 추출하기에는 분량이 충분하지 않다는 경고도 담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이자 백신, 1병서 5회분 추출 설계
주사기 소모량 줄이면 6회분도 가능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백신 한 병에서 최대 6회분까지 추출할 수 있는 신형 주사기를 승인했다.

CNN, 폴리티코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FDA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접종 안내 라벨에 "소모량이 적은 주사기, 혹은 주사 바늘을 사용할 경우 한 병에서 6회분을 추출할 수 있다"는 내용을 포함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라벨에는 표준 주사기, 혹은 주사 바늘을 사용한다면 한 병에서 6회분까지 추출하기에는 분량이 충분하지 않다는 경고도 담겼다.

화이자 백신은 기본적으로 한 병에서 5회분을 추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약품 한 병의 용량은 2.25ml로 1회분을 추출하는 데 0.3ml 필요하다. 그러나 주사기에서 자체적으로 소모되는 분량이 있기 때문에 0.4ml까지 추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같은 소모 비율을 줄이는 주사기를 사용할 경우 최대 6회분까지 추출이 가능하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한 병에서 6회분을 추출한다면) 접종률은 기존 대비 20% 높아진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지난 19일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용 신형 주사기를 선보이며, 국내 중소기업 풍림파마텍이 만든 주사기로 백신 한 병당 여섯 명까지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주사기는 FDA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