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쌍용차 새주인 찾기 논의 난항..지분 매각 협상 결렬될까

김남권 입력 2021. 01. 24. 06:36

기사 도구 모음

쌍용자동차의 새 주인 찾기 협상이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쌍용차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 유력 투자자로 거론되는 미국 자동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가 참여하는 협의체가 잠정 협상 시한까지 결론 도출에 실패함에 따라 협상 결렬 가능성도 조심스레 고개를 드는 분위기다.

24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협의체는 마힌드라의 쌍용차 지분 매각을 논의하고 있다.

다만 협상 타결이 끝내 불발되면 쌍용차의 법정관리는 불가피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협의체 잠정협상 시한까지 합의 불발..물밑 조율 끝 극적 타결 가능성도
쌍용자동차의 앞날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김남권 기자 = 쌍용자동차의 새 주인 찾기 협상이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쌍용차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 유력 투자자로 거론되는 미국 자동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가 참여하는 협의체가 잠정 협상 시한까지 결론 도출에 실패함에 따라 협상 결렬 가능성도 조심스레 고개를 드는 분위기다.

24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협의체는 마힌드라의 쌍용차 지분 매각을 논의하고 있다.

협의체는 내부적으로 협상 시한으로 정한 22일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 막판에 불거진 마힌드라와 HAAH오토모티브 간 의견 대립이 합의 실패의 결정적인 요인으로 보인다.

한 관계자는 "마힌드라와 HAAH오토모티브가 대립하면서 협상 마지막 단계에서 틀어졌다"며 "마힌드라에서 마지막 순간에 요구 조건을 추가로 내놓았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전했다.

마힌드라가 HAAH오토모티브에 경영권을 넘긴 뒤 주주로 남을지 등을 놓고 견해차가 커 그동안 협상에 진통을 겪은 것으로 전해진다. 마힌드라는 2011년 쌍용차를 인수해 현재 7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산은이 쌍용차 노동조합에 제시한 조건이 아직 미해결 과제로 남았다는 얘기도 들린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올해 초 기자간담회에서 흑자 전환 전 쟁의행위 금지, 단체협약 유효기간 3년으로 늘리기 등 2가지 조건을 쌍용차 노조가 받아들이지 않으면 '단 1원도 지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쌍용차 노조는 2009년 무분규 선언 이후 지금까지 쟁의 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파업 금지 조건은 받아들일 수 있으나 단협 기한을 1년에서 3년으로 늘리는 것에는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관계자는 "단협 유효기간을 3년으로 늘리는 법안이 올해 7월부터 시행되는 만큼 쌍용차 노조가 지금 산은 요구를 받아들이면 불법 상태에 놓이게 된다"며 "산은 요구를 쌍용차 노조가 일방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대타협으로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단 협의체가 내부적으로 정한 협상 시한까지 결론이 나지 않았으나 이달 말까지 물밑 조율 등 협의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지분 매각 절차와 자금 투입 등에 걸리는 시간과 3월 주주총회, 작년 감사보고서 제출 기한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이달 말이 협상의 최종 '데드라인'이라는 점에서다.

한 관계자는 "공식적으로는 협상이 깨진 것처럼 보이는데 마지막으로 물밑 조율 작업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물밑 조율 끝에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협상 타결이 끝내 불발되면 쌍용차의 법정관리는 불가피하다.

쌍용차는 유동성 위기로 작년 12월 21일 기업 회생을 신청했다.

법원이 쌍용차의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여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이 2월28일까지 보류된 상태다.

쌍용차가 새 주인 찾기에 실패하면 부품 협력사들의 연쇄 도산도 우려된다.

쌍용차가 부품 협력사들에 지급한 어음 만기가 이달 29일 돌아오기 때문이다.

hanajjang@yna.co.kr

kong7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