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트럼프가 시켰다" 탄핵 심판 앞둔 트럼프 압박하는 지지자 진술

이슬기 기자 입력 2021. 01. 24. 07:47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에 난입한 혐의로 체포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연방수사국(FBI)의 수사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에 따라 행동했다"고 진술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AP는 "형사재판에 비해 내란 선동 등에 대한 판단 규칙이 엄격하지 않은 탄핵 심판의 경우 상원의 판단이 결정적"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이 지지자들의 극단적 행동에 실제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 상당한 위력을 가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사당 난입 지지자들, FBI 수사 과정서 진술
"트럼프가 행진 지시...요청에 따라 행동했다"
상원 '내란 선동' 여부 심판서 결정적으로 작용

음모론자 집단 큐아난(QAnon) 회원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지난 6일(현지시각) 미 워싱턴DC 연방 의회 의사당에 난입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AP연합뉴스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에 난입한 혐의로 체포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연방수사국(FBI)의 수사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에 따라 행동했다"고 진술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특히 이러한 진술은 향후 상원의 탄핵 심판에서 '내란 선동'의 결정적 증거로 사용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각) AP에 따르면 검찰은 공소장에서 극우 음모론 단체 큐아난(QAnon) 회원이자 지난 6일 의사당에 난입했던 제이컵 앤서니 챈슬리가 최근 수사 과정에서 "대통령의 요청에 애리조나주(州)의 다른 애국자들과 함께 6일 워싱턴DC로 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챈슬리의 변호인도 "챈슬리는 당시 자신이 대통령의 명령을 따라 응답하는 것처럼 느꼈다"고 말했다고 AP는 전했다. FBI 수사를 받은 트럼프 지지자 가운데 최소한 5명도 챈슬리와 마찬가지로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행동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미 대선 결과를 확정하는 의회 합동회의에 앞서 트럼프가 연설을 통해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을 부추겼다는 것이다.

공소장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 출신으로 당시 경찰관 3명에게 소화기를 던져 기소된 전직 소방관 로버트 샌퍼트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랐다"고 진술했고, 켄터키 출신 로버트 바우어도 FBI에 "트럼프 대통령이 의사당으로 행진하라고 해서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바우어의 사촌인 에드워드 헤멘웨이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 애비뉴로 나아가라고 해서 나와 바우어가 의사당으로 향했다"고 진술했다. 부동산 중개업자로 파손된 의사당 창문 옆에서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던 지나 라이언은 텍사스주 방송국과 인터뷰에서 "나는 대통령을 따라 행동했던 것 같다. 그는 우리에게 그곳으로 가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AP는 "형사재판에 비해 내란 선동 등에 대한 판단 규칙이 엄격하지 않은 탄핵 심판의 경우 상원의 판단이 결정적"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이 지지자들의 극단적 행동에 실제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 상당한 위력을 가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지지자들의 진술 한마디 한마디가 탄핵 심판에서 트럼프를 괴롭힐 것이라고 전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