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김새롬, 홈쇼핑 판매 홍보 중 "'그알' 중요치 않다" 발언 뭇매

이은비 입력 2021. 01. 24. 09:46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김새롬이 홈쇼핑 방송 중 같은 시간대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겨냥해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발언을 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김새롬은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정인 양)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며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저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인 김새롬이 홈쇼핑 방송 중 같은 시간대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겨냥해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발언을 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김새롬은 전날(23일) 밤 홈쇼핑 방송 중 제품을 홍보하며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이날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의 분노가 가야 할 길' 편으로 정인 양 사건에 대한 대안을 고민하는 내용을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김새롬의 발언을 향해 "정말 경솔한 발언", "정인이 사건 방영을 몰랐다해도 '그알' 프로그램 언급 자체가 문제", "방송 시간이 겹쳐서 신경 쓰이는 건 알겠으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 등 비난을 쏟아냈다.

김새롬은 논란이 거세지자 2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김새롬은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정인 양)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며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저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을 읽으면서도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며 "질타와 댓글들 하나하나 되새기며 오늘 저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김새롬의 사과에도 경솔했던 언행에 대한 누리꾼들의 질타는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다음은 김새롬의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김새롬입니다.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하여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깁니다.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저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습니다.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을 읽으면서도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질타와 댓글들 하나하나 되새기며 오늘 저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